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수도권
포천시, 전철 4호선 유치기원 내촌면민 등산대회 개최
  • 엄명섭 기자
  • 승인 2019.03.04 16:03
  •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내촌면 기관단체는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출범 100주년을 기념하고 전철 4호선 연장을 기원하는 ‘내촌면민 죽엽산 등산대회’를 마명리 소재 광릉추모공원에서 개최하고 있다. 사진=포천시
[일간투데이 엄명섭 기자] 내촌면 기관단체는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출범 100주년을 기념하고 전철 4호선 연장을 기원하는 '내촌면민 죽엽산 등산대회'를 지난 2일 마명리 소재 광릉추모공원에서 개최했다.

300여명이 참석한 이날 행사는 추진위원장(이장협의회장 조효구)을 비롯해 내촌면 모든 기관단체와 내촌면사무소(면장 김정남), 면민들이 하나된 마음으로 동참했고 특히, 포천시의회 강준모 부의장, 손세화·송상국 의원 및 이원웅 경기도의회 의원이 함께해 자리를 빛냈다.

또한 순국선열 및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 만세삼창 및 전철 4호선 연장을 기원하는 구호제창 순으로 진행, 관내 애국지사 자녀들(석동선·신재현)의 만세삼창으로 3·1만세운동을 재현하며 나라를 위해 희생하신 고귀한 정신을 되새겼다.

조효구 추진위원장(이장협의회장)은 "순국선열들의 고귀한 희생에 경의를 표하고, 내촌면의 오랜 숙원인 전철 4호선 유치를 위해 자리해 주신 여러분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선조들의 희생에 오늘의 우리가 있고 우리의 미력한 활동이 하나 되어 후세들의 밝은 미래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정남 내촌면장은 "오늘 이 자리는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출범 100주년을 맞아 순국선열을 위한 묵념과 만세삼창으로 3·1만세운동을 재현하며 100년 전 그날의 함성의 의미를 되새기고, 내촌면민들의 전철 4호선 유치 염원이 현실로 실현될 수 있는 초석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