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행정ㆍ라이프 서울
성동구, 지역상생 반값원룸 '성동한양 상생학사'
  • 엄정애 기자
  • 승인 2019.03.04 20:22
  • 1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엄정애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LH공사․한양대학교․집주인이 협력을 통해 한양대 학생들에게는 원룸 임대료를 반값으로 낮추고 원룸임대주인의 실질적인 생존권 보호를 위한 '성동한양 상생학사'를 지난 3월 2일부터 전국 최초로 시범 운영한다.

'성동한양 상생학사' 이전에는 학생들이 한양대 인근 평균 시세인 보증금 1천만원에 월세 50만원을 부담해 왔다.
이에 구에서는 학생들의 임대료 부담을 줄여줄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기 위해 민·관·학이 상생·협력할 수 있는 부분에 중점을 두고 수많은 협의를 거친 결과 '성동한양 상생학사'를 선보이게 됐다.

이번에 새로 출발하는 '성동한양 상생학사'는 한양대 인근 평균 시세인 보증금 1천만원, 월세 50만원의 원룸을 성동구와 집주인 간 상생협약 체결로 보증금을 3천만원으로 상향하는 대신 월세를 40만원으로 낮췄다.

보증금 인상에 따른 학생들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LH공사에서 주택도시기금을 활용해 학생에게 2900만원을 연1%로 대출해주고, 대출이자는 성동구와 한양대에서 절반씩 부담함으로써 학생이 부담하는 보증금을 100만원으로 대폭 낮추었다.

월세 40만원에 대해서는 성동구와 한양대에서 7만 5천원씩 15만원을 지원해 학생이 부담하는 월세를 25만원으로 대폭 낮췄다.

이를 위해 구는 '성동한양 상생학사' 사업모델 구상에 따른 시범사업 총괄 및 관련기관 간 컨트롤타워 역할과 함께 사업 참여주택 물색, 운영기관 선정, 입주학생 추천·선발 및 월세지원 등의 역할을 수행한다.

아울러, LH공사에서는 사업 참여주택에 대한 집수리비 지원 및 입주학생에 대한 보증금 대출을 지원하고, 한양대학교에서는 입주학생 추천·선발 및 월세지원을, 집주인은 임대료 조정(보증금 인상 및 월세 인하) 및 건물관리 역할을 맡는다.

이번 시범사업은 한양대 재학생과 상생협약 참여 원룸을 대상으로 하며 올해 총 50호(상반기 21호, 하반기 29호)를 공급 예정으로 시범사업 운영경과에 따라 공급호수를 확대할 계획이다.

한양대 재학생의 경우 도시근로자 월평균소득 100% 이하이면서 직전학기 평균 3.0 이상인 2~4학년 학부재학생이 대상이며 향후 정식사업 시행시 신혼부부 및 청년으로 입주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