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행정ㆍ라이프 서울
서울시교육청 도서관, 특화된 전문도서관으로 거듭나야
  • 엄정애 기자
  • 승인 2019.03.05 19:17
  • 1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엄정애 기자] 서울특별시의회 교육위원회 김 경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은 5일 제285회 임시회 교육위원회 주요 업무보고에서 "서울시교육청이 운영하는 도서관이 17개, 평생학습관이 4개나 있지만 대부분 비슷한 프로그램과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며 "학생을 위한 도서관인 만큼 각 도서관 마다 학생들만의 특색 있는 프로그램과 콘텐츠를 개발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일반인이나 어르신 또는 지역주민들이 교육청 도서관을 이용할 수 있게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학생을 위해 마련된 공간인 만큼 주객이 전도되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교육청 도서관과 지역의 학교 등과 함께 학생들만의 전문적 프로그램과 콘텐츠를 만들고 운영해 전문도서관으로 재탄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어떤 학교, 어떤 도서관에서든지 이용할 수 있도록 전자도서관시스템을 통합해 관리·운영하면 중복된 자료나 전자도서 등을 크게 줄일 수 있다"며 "현재의 전자도서관을 학교 도서관 등과 연계될 수 있도록 좀 더 적극적으로 실행한다면 예산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서울교육청 남산도서관 손영순 관장은 "현재 남산도서관에서는 문학아카데미 등 특색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나 전체 도서관과 평생학습관에서 특화된 전문 프로그램을 제공하기 위해선 교육청과 장기적인 방향 등에 대해 고민해 봐야 한다"며 "전자도서관과 학교 도서관을 연계하고 통합 관리해 전자콘텐츠의 효율성을 높이고, 학생을 위한 특화된 전문도서관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