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눈물 흘린 안소미, 유독 안타까운 시선에 궁금증↑
  • 이영두 기자
  • 승인 2019.03.07 23: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사진=TV조선

[일간투데이 이영두 기자] 개그우먼 안소미가 무대 위에서 결국 고개를 떨구고 말았다.

7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트롯’에 출연한 안소미는 젊은 시절 이루지 못한 꿈을 이루기 위해 무대에 올랐다.

이날 박정식의 ‘천년바위’를 선곡한 안소미는 그간 생글생글한 미소의 이미지와는 사뭇 다른 애절한 감성을 표현해 내 출연진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하지만 원곡의 느낌이 강했다는 평을 받으며 아쉽게 탈락하고 말았다. 아쉬움이 크게 다가온 탓인지, 안소미는 고개를 파묻은 채 눈물을 흘리는 모습을 보였다.

유독 안타까운 시선이 모아진 건 사실 그의 꿈은 트로트 가수였기 때문. 그는 아르바이트를 하다 트로트 가수를 꿈꾸게 됐다고 털어놓은 바 있다. 당시 안소미는 ‘복면가왕’에서도 ‘그대 먼 곳에’로 뛰어난 가창력을 뽐내기도 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