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자유한국당 “패스트트랙 추진, 의원직 총사퇴 불사”나경원 원내대표 "여당이 선거법 쿠데타 감행하려 한다"
  • 신형수 기자
  • 승인 2019.03.08 14:50
  • 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8일 오전 여의도 국회 자유한국당 대회의실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 김현수 기자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선거제도 개혁안 및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법 등 10개 법안을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상정하겠다고 밝히면서 자유한국당은 10일 크게 반발했다. 특히 나경원 원내대표는 의원직 총사퇴 카드를 꺼내들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이 기어이 제1야당을 패싱한 채 패스트트랙으로 선거법 쿠데타 감행한다"고 힐난했다.

이어 "대통령 분권에 대한 논의 없이 선거법 패스트트랙 시도는 대통령 독재국가를 시도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공수처 설치 법안에 대해서는 "청와대발 공포정치를 획책하는 옥상옥 제도가 될 수 있으며, 사법개혁법안은 검·경을 갈라치고, 국가정보원법과 공정거래법은 각각 안보를 무력화하고 기업을 정치에 옭아맬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야당을 무시하고 이렇게 멋대로 하는 마음대로 하는 여당의 태도에 대해서 거듭 경고하고 의원직 총 사퇴를 불사할 것을 분명히 밝혀둔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8일 오전 여의도 국회 자유한국당 대회의실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 김현수 기자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국민 여론이 갈려져 있는 법안을 올리겠다는 것은 스스로 의회를 부정하고 국회 중심의 정치를 하지 않겠다고 집권당이 스스로 선언한 것으로 생각된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선거제도를 얹겠다는 것은 파국을 선언하는 것이자, 좌파독재 선언이다"면서 "파국 선언을 여당 스스로가 하고 그 이후에 벌어질 엄청난 후폭풍을 감당해야 할 것인지 스스로 돌아보라고 묻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도 "국민투표법, 검경수사권조정법, 권익위 설치법 등 이런 법들이 잘 안 되고 있는 데는 이유가 있다"면서 "들여다보면 여당 추진 법안들이 민생과는 거리가 멀고 좌파정권을 위한 법이라고 보여진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제가 보기에 선거법은 미끼 법안에 불과하다. 미끼 법안이고 기타 나머지 부분들은 끼워넣기 부분이다"면서 좌시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