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수도권
성남시 통계청과 협약 '빅데이터 행정 접목'
  • 홍정훈 기자
  • 승인 2019.03.08 18:49
  • 1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홍정훈 기자] 성남시는 지난 8일 상황실에서 은수미 성남시장, 손영태 경인지방통계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지역 통계 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을 했다.

빅데이터를 행정에 접목해 시민 생활 밀착형 시책을 펴려고 경인지방통계청과 손을 잡았다. 협약에 따라 경인지방통계청은 올해 말까지 성남시의 통계자료를 진단하고 성남 맞춤형 지역 통계 개발, 빅데이터 활성화에 필요한 제반 기술을 지원한다.

성남시는 이를 기반으로 분야별 정확한 빅데이터를 구축해 시민 생활과 밀접한 문제를 해결하는 데 활용한다.

최적의 공공와이파이 설치 장소 선정, 방범 취약지역 분석과 CCTV 설치, 시민순찰대 순찰 노선 분석, 전통시장 활성화 사업 지원 등의 내용이 해당한다.

이번 협약 기간은 오는 2024년까지 5년간이다.

이날 은수미 성남시장은 "빅데이터는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등과 함께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 기술"이라면서 "경인지방통계청의 컨설팅은 성남시 통계 업무 전반에서 이뤄져 과학적인 통계자료로 각종 정책을 수립해 나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