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수도권
[기자수첩] 의정부시의회 기능 제대로 못하고 있다최봉준 기자
  • 최봉준 기자
  • 승인 2019.03.10 16:45
  •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경기북부에 위치한 시의회(양주시의회. 포천시의회. 동두천시의회·고양시의회·남양주시의회)에 자료 요구와 협조를 요청, 지난 7대 및 8대 지방의회 시정질문 현황에 대해 분석해 보았다.

시정질문 내용은 집행부 운영, 지역 현안, 진행 또는 추진하고 있는 사업에 대해 시의원들이 질의하고 시장이 직접 답변하는 내용들이다. 각 부서장을 상대로 하는 질문은 부지기수이다.

▲양주시의회 173건(7대) 52건(8대) ▲포천시의회 67건(7대) 10건(8대) 3월, 시정질문 예정 ▲동두천시의회 39건(7대) 22건(8대) ▲의정부시의회 5건(7대) 3건(8대) ▲고양시의회 83건(7대) 37건(8대) ▲남양주시의회 39건(7대) 8건(8대) 3월, 시정질문 예정이다.

이와 같이 집계현황을 분석한 결과, 의정부시의회는 어느 지방의회보다 시정 질문이 저조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에 대해 취재진은 의정부시의회 여·야 몇 명의 의원들에게 집계현황을 보여 주며, 저조한 시정질문에 대해 어떻게 생각 하냐고 질문해 보았다.

야당(한국당)의 재선의원들은 "학자출신인 시장의 언변이 뛰어나 말로 이길 수가 없다"면서 "일괄질문 20분에 일관답변 40분이라 질문 시간이 적다"며 "질문을 잘 못하면 불이익이 돌아온다"는 등 황당한 답변이었다.

여당(민주당)의 초선의원들은 "우리가 어떻게 자당 소속의 시장님을 상대로 시정질문을 할 수 있냐"고 반문까지 하며 "우리는 각 상임위에서 질문을 하고 있다"는 등 황당무계한 답변으로 이어졌다.

한편, 취재 중에 만난 양주시의회 이희창 시의장은 "시정질문은 시장, 부시장, 시의원들과 복지·안전·교육·경제·일자리·문화·관광·보건·의료 등을 총괄하는 국·단·소·권역동장 및 각 부서장들이 시의회 본회장에서 집행부의 각종 사업과 현안들을 시의원들과 공유하며 잘 잘못을 지적도 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자리"라고 강조했다.

또한 포천시의회 강준모 부의장은 "각 의원들의 다양한 주제로 시정질문을 통해 모든 시의원들이 공유하고, 넓은 포천 땅에서 이웃 지역구에서 어떤 사업이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 알 수 있다"며 "초선 의원으로써 시정질문은 많은 것 들을 배우고 연구할 수 있는 기회"라고 말했다.

하지만, 의정부시의회 시의원들 대다수는 시정질문은 시장을 본회의장에 출석시켜 인신공격에 망신주기 정도로 알고 있다는 것에 시의원 자질론에 대해 의아한 생각까지 들게 한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