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정준영 때문에 몰린 박한별정준영 몰카 유포 혐의, 경찰 조사 앞둬
  • 이영두 기자
  • 승인 2019.03.12 00: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정준영 (사진=SBS 방송캡처)

[일간투데이 이영두 기자] 가수 정준영이 불법 촬영한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한 단톡방에 함께 있었던 것으로 거론되고 있는 이들에게 불똥이 튀었다. 

11일 SBS funE는 경찰 관계자의 말을 빌려 "경찰에 제출된 (승리 관련) 카카오톡 증거물에 불법 촬영 및 유포된 몰카 영상과 사진이 10여건 포함돼 있다"고 보도했다. 이 중 일부는 승리와 다른 연예인이 속한 단체방에도 올라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 매체에 따르면 2016년 1월9일 오후 8시42분 승리의 사업을 돕던 김모씨는 단톡방에 남녀의 성관계 영상과 사진들을 올렸다. 김씨는 승리의 탈세 혐의와 관련해 지난 10일 경찰이 압수수색한 클럽 아레나에서 근무했었다. 
  
이 단톡방에는 승리와 김씨, 박한별의 남편 유씨, 연예기획사 직원 등 총 8명이 포함돼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가 남녀 성관계 영상을 올리자 승리는 "누구야?"라고 묻고는 곧바로 영상 속 남성을 알아봤다. 영상 속 남성도 해당 단체대화방에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남성은 아무렇지도 않다는 듯 웃어 보이는 문자까지 했다. 
  
김씨는 이후에도 여성을 찍은 몰카 사진 3장을 열렸다. 이 매체는 경찰이 압수한 다른 카카오톡 대화방에서도 이와 유사한 몰카 자료가 발견됐다고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영상이나 사진 속 여성 대부분 피해 사실을 인지하지 못한 채 촬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경찰은 지난 10일 승리를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한 상태다. 
한편 배우 박한별은 남편 유씨가 운영하는 '유리홀딩스'가 최근 물의를 일으킨 클럽 버닝썬의 본사라는 주장을 부인한 바 있다. 
  
박한별 소속사 측은 "유씨는 승리와 예전부터 친한 사이여서 이것저것 사업을 해보려고 유리홀딩스를 세웠다"면서 "최근 버닝썬이 문제가 생겨 승리가 유리홀딩스 공동대표에서 사임하면서 애초 계획한 사업은 진행되지도 못했다. 왜 유씨를 범죄자로 몰고 가나. 승리와 친한 사람들은 다 죄인이냐"며 오히려 유씨가 피해자라고 밝혔다. 

그런가 하면 ‘1박 2일’에도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1박2일' 고정멤버로 출연 중인 그는 2016년에도 연인관계였던 여성의 신체 일부를 몰래 촬영한 혐의로 한차례 하차한 바 있다. 어렵사리 제자리를 다시 찾았던 정준영은 또 한 번 비슷한 의혹에 휩싸인 것.

‘1박2일’ 제작진 측은 해당 의혹이 불거진 이후 사실관계 확인 중이라는 입장을 내놓았다. 하지만 시청자 게시판은 현재 정준영의 하차와 새 멤버 영입 요구 등이 쏟아지고 있는 상태다.

네티즌들은 정준영을 향해 “그 때 큰 일 겪고도 정신을 못 차린 거냐” “제발 하차해라” “시청자들을 우롱하고 기만했다” “새 멤버 적극 추천한다” 등의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