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안현모, 라이머 고생사에 또 울컥했다
  • 이영두 기자
  • 승인 2019.03.12 01: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사진=SBS

[일간투데이 이영두 기자] 안현모가 남편 라이머에 대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그는 라이머의 힘들었던 때를 접할 때마다 울컥하는 모습을 수차례 보여준 바 있다.

라이머는 이름을 알리지 못했던 시절, 주머니 사정이 좋지 않아 김원준의 작업실에서 한동안 지낸 것으로 알려졌다. 차비가 없어 집에 가지 못한 것. 안현모는 11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에서 특별 게스트로 출연한 김원준의 말에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앞서 안현모는 ‘동상이몽2’ 첫 출연 당시에도 남편이 최근 힘들어하는 모습을 봤다며 눈물을 숨기지 못했다. 이에 라이머 또한 동요된 듯 안경을 벗어 눈물을 재빨리 훔치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방송에서 부부는 라이머의 아버지와 함께 식사하는 시간을 가졌다. 아버지가 가정적으로 변하게 된 결정적 계기는 사업이 기울면서부터였다며 라이머는 아버지의 약한 모습이 싫었다고 언급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