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식음료
CJ제일제당, '오픈 이노베이션' 통해 미래 먹거리 찾는다식품 및 바이오 분야 아이디어 공모전 진행
성장 가능성 있는 사업 발굴·육성·지원 나서
  • 임현지 기자
  • 승인 2019.03.12 13:35
  • 1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CJ제일제당은 오픈 이노베이션 프로그램에 오는 2021년까지 3년간 총 200억 원을 투자한다. 이에 이달 31일까지 신기술 및 신사업 아이디어 공모전인 '블로썸 아이디어 랩' 1기를 모집한다. 사진=CJ제일제당
[일간투데이 임현지 기자] CJ제일제당이 대규모 오픈 이노베이션(Open Innovation·개방형 연구혁신)을 통해 외부 아이디어 수혈에 나선다. 국내 연구자를 대상으로 신기술과 신사업 아이디어 공모전을 진행하는 한편 서울대학교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의 식품바이오 프로젝트도 후원한다. 아울러 국내외 유망 스타트업 및 벤처기업 대상 투자도 추진한다.

CJ제일제당은 이 같은 내용의 오픈 이노베이션 프로그램에 오는 2021년까지 3년간 총 200억 원을 투자한다고 12일 밝혔다.

먼저 오는 이달 31일까지 신기술 및 신사업 아이디어 공모전인 'CJ제일제당 블로썸 아이디어 랩(Blossom Idea Lab)' 1기 모집을 진행한다. 국내에서 활동 중인 대학원생 이상의 연구자를 대상으로 마이크로바이옴(Microbiome)과 레드바이오(의료바이오), 화이트바이오(산업바이오), 푸드테크 등 식품 및 바이오 분야의 새로운 기술 또는 아이디어를 공모해 총 네 팀을 선발하는 방식이다.

최종 채택된 팀에게는 5천만 원의 상금과 3년간 최대 3억 원 규모의 연구 지원금이 지급된다. 아울러 CJ제일제당 연구진의 자문과 창업 지원, 특허출원 등 다양한 방식의 지원도 이뤄질 예정이다. 오픈 이노베이션 전문 플랫폼인 '허브팟' 웹사이트를 통해 응모할 수 있다.

서울대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에서 추진 중인 식품 및 바이오 분야 기술 사업화 프로젝트 후원에도 나선다. 서울대 연구진이 보유한 연구결과를 기반으로 타 분야와의 융합을 통해 식품·바이오 기술사업화 방안을 개발하는 방향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올해는 5명의 교수진의 아이디어를 사업화 모델로 육성하는 작업을 지원한다. CJ제일제당은 참여팀에 활동비를 지급하며 우수팀에게는 시제품 개발비를 후원하고 연말에 시제품의 성과에 따라 공동 개발, 후속 투자 등의 지속 후원을 계획하고 있다.

이 외에도 국내외 창업투자사와 협업을 통해 식품 및 바이오 분야 유망 스타트업 기원을 지속적으로 발굴·육성한다. 아울러 그동안 조성한 벤처 투자펀드를 활용해 성장 가능성이 높은 벤처기업에 대한 직간접 투자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CJ제일제당은 지난해 국내외 석학들이 연사로 참석한 'CJ R&D 글로벌 컨퍼런스'를 개최하는 등 외부 아이디어를 받아들여 시너지를 창출하려는 다양한 시도를 지속하고 있다. 이처럼 개방형 연구혁신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것은 중장기적 관점에서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다. 현재도 높은 R&D(연구개발)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지만, 학계와 강소기업의 신선한 아이디어를 받아들여 시너지를 내면 보다 혁신적인 사업 성과로 이어질 수 있다는 판단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이번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최근 학계뿐 아니라 여러 기업에서도 차세대 기술로 주목하고 있는 '마이크로바이옴'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신선한 아이디어가 쏟아져 들어올 것으로 기대한다"며 "특히 아이디어 공모전에서 선정된 경우, 향후 당사에 입사 시 가산점을 부여하고 출시 제품에 기술이 적용되는 등의 혜택도 있어 구체적인 사업화와 실질적 성과에 목말라 있는 국내 연구진에게도 좋은 기회가 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