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취업·창업
면접관 46.8% "면접만으로 채용하고 싶은 지원자 있었다"12일 잡코리아 조사, 대기업·중소기업 채용하고 싶은 지원자 특징 달라
  • 정우교 기자
  • 승인 2019.03.12 14:16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자료=잡코리아
[일간투데이 정우교 기자] 면접관의 46.8%는 '면접 평가만으로 뽑고 싶었던 지원자가 있었다'고 답했다. 12일 잡코리아는 대기업·중소기업 면접관 23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특히 대기업 면접관 중 58.9%는 '면접 평가만으로 채용하고 싶었던 지원자가 있었다'고 말했다. 중소기업 면접관은 39.5%를 기록했다.

면접관이 뽑은 채용하고 싶은 지원자 특징 중에는 '입사열정이 남달리 높아 보이는 지원자'가 29.7%(복수응답)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친화력/대인능력이 높아 보이는 지원자'(28.8%), '지원한 기업 분석 능력이 탁월한 지원자'(24.3%)순으로 채용하고 싶었다는 면접관 순이었다.

면접관이 뽑은 채용하고 싶은 지원자 특징은 대기업·중소기업 간 다소 차이를 보였다. 대기업의 경우 '지원 기업 분석 능력이 탁월한 지원자'(20.8%)가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친화력/대인능력이 높아 보이는 지원자', '전공분야 전문지식이 뛰어난 지원자'등의 의견이 있었다.

중소기업 면접관의 경우 '입사열정이 남달리 높아 보이는 지원자'(44.8%)를 가장 뽑고 싶다고 답했다. 이외 '친화력/대인능력이 높아 보이는 지원자'(37.9%), '전공분야 전문지식이 뛰어난 지원자'(29.3%) 등이 있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