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유리오빠’ 권혁준부터 ‘박한별 남편’까지… 수식어→이미지 불똥
  • 이영두 기자
  • 승인 2019.03.12 2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사진=tvN

[일간투데이 이영두 기자] ‘유리오빠’ 권혁준부터 '박한별 남편' 유모씨까지 여러 차례 언론에 오르내린 가운데 수식어를 내준 연예인들의 이미지 타격은 불가피하다는 의견이 모아지고 있다.

‘유리오빠’ 권혁준은 12일 정준영의 몰카 논란과 무관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그는 일명 ‘승리 카톡방’에 초대되어 있던 멤버 중 한명인 것으로 드러나 그 또한 몰카 촬영 및 영상 공유와 관련돼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던 것. 그는 SNS를 통해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중이라며 몰카 논란과 무관하다는 입장을 직접 밝혔다. 특히 여동생이자 소녀시대 유리의 이름까지 언급된 사태를 두고 팬들에게 미안하다는 사과도 잊지 않았다.

소녀시대 유리 뿐 아니라 구설수 없이 연예계 활동을 이어오던 박한별 또한 ‘승리 카톡방’ 파문으로 불똥을 맞았다. 그의 남편이 승리와 함께 성매매 알선 의혹 혐의를 받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클럽 버닝썬 사태 이후 여러 차례 남편의 사생활이라 선을 그어왔지만 무혐의 입증이 나오기 전까지 대중들의 색안경을 벗어나기 힘들 것이라는 게 네티즌들의 의견이다.

이날 오후 몰카 영상 촬영 및 공유 혐의를 받고 있는 정준영이 미국에서 긴급 귀국한 가운데, 경찰 수사가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