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은행
국내은행의 대출 연체율 0.05%p 상승대기업 대출 연채율은 하락, 중소기업·개인사업자는 상승
  • 배상익 선임기자
  • 승인 2019.03.13 13:43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은행대출 연체율 표=금융감독원

[일간투데이 배상익 선임기자] 올해 1월말 국내은행의 대출 연체율(1개월이상 원리금 연체기준)은 0.45%로 전월말 대비 0.05%p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은 13일 올해 1월말 신규연체 발생액이 1조4천억원 연체채권 정리규모는 7천억원를 상회, 연체채권 잔액(7조2천억원)이 8천억원 증가했다고 밝혔다.

현재 기업대출 연체율은 0.59%로 전월말 대비 0.06%p 상승 했는데, 대기업대출 연체율은 0.71%로 전월말(0.73%) 대비 0.02%p 하락했고, 반면 중소기업대출 연체율은 0.57%로 전월말(0.49%) 대비 0.08%p , 개인사업자대출 연체율은 0.36%로 전월말(0.32%) 대비 0.04%p 각각 상승 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와 함께 가계대출 연체율은 0.28%로 전월말(0.26%) 대비 0.02%p 상승했는데 이는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이 0.20%로 전월말(0.18%) 대비 0.01%p 상승했고 가계대출(신용대출 등)의 연체율은 0.47%로전월말(0.43%) 대비 0.05%p 상승 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은행의 연체율이 전월 대비 상승 한 것은 지난해 말 연체채권을 대규모로 정리한데 따른 기저효과 영향을 받아 0.05%p 소폭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

금감원은 신규연체 발생추이 등에 대해 지속 모니터링하는 한편, 충분한 대손충당금을 적립함으로써 손실흡수능력을 강화해 나가도록 유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상익 선임기자 news101@hanmail.net

정치행정팀 선임기자(국장대우)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