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2월중 가계대출 전월대비 1.7조원 많아져주택담보대출은 1.4조원 감소 신용대출은 0.2조원 증가
  • 배상익 선임기자
  • 승인 2019.03.13 15:02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배상익 선임기자] 금융위원회은 지난 2월중 전금융권 가계대출은 1조3천억원 증가하여 전년 동월 대비 2조원 축소 됐고 전월대비 1조7천억원 많아졌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전금융권의 기타대출 증가세가 1조3천억원에서 3천억원으로 둔화된 것과 제2금융권 주택담보대출이 1조4천억원 감소한데에 기인 했다.

은행권의 2월중 증가규모는 2조5천억원으로 전년 동월과 비슷하고, 전월 대비 1조4천억원 확대 됐다. 특히 가계대출 증가규모는 전년 동월 대비 2조원 감소했고 전월 대비 1조7천억원 확대 됐다.

대출동향을 보면 주택담보대출은 전월대비 3천억원 축소됐고 기타대출이 1.조6천원 확대된 가운데 이중 신용대출은 2천억원 증가하여 1조3천억원 확대 됐다.

제2금융권은 대출은 2월중 1조2천억원 감소하여 전년 동월 대비 2조원 축소돼 전월 대비 3천억원 확대 됐다.

대출동향을 보면 주택담보대출이 전년 동월 대비 1조6천억원 축소, 전월대비 3천억원 확대 됐고 기타대출은 전년 동월대비 4천억원 축소, 전월과 동일한 수준을 유지 했다.

제2금융권 업권별 가계대출 동향을 보면 상호금융이 1조3천억원 감소하여 전년 동월 대비 8천억원 축소, 전월 대비 3천억원 확대 됐다. 보험사는 1천억원 감소하여 전년 동월 대비 7천억원 축소, 전월 대비 0.3조원 확대 됐다.

또한 저축은행은 2천억원 증가하여 전년 동월 대비 1천억원 확대, 전월 대비 1천억원 축소 됐고 여신전문금융사가 1천억원 감소하여 전년 동월 대비 6천억원, 전월 대비 4천억원 축소 됐다.

대출 유형별로 보면, 주택담보대출이 전년 동월 대비 1조원 감소한 것은 은행권은 정책상품의 은행재원 취급분(5천억원) 등의 영향으로 확대되었음에도, 제2금융권이 1.6조원 크게 감소한 것에 기인 했다.

또한, 기타대출의 경우 DSR 관리지표 도입 및 시범운영 등의 영향으로 지난 1~2월 중 증가규모는 9천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조4천억원 축소되는 등 증가세가 크게 둔화 됐다.

금융위와 금감원은 앞으로도 가계대출의 안정적 관리를 통해 올해 가계부채 증가율을 ‘5%대’로 억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상익 선임기자 news101@hanmail.net

정치행정팀 선임기자(국장대우)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