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국회 행안위, 연예계-경찰 유착 의혹 집중 난타검경 수사권 조정-자치경찰제 도입 역풍 우려
  • 신형수 기자
  • 승인 2019.03.14 14:35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왼쪽)과 민갑룡 경찰청장이 14일 오전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 전체회의에서 버닝썬 사건 관련 의원질의를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여야는 14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를 열어 최근 불거진 승리와 정준영 등 연예인 단톡방 사태가 경찰과 유착 관계에 있다는 의혹에 대해 집중 질의를 했다.

이날 전체회의에서 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은 민갑룡 경찰청장에게 “국민 앞에 사과부터 해야 하지 않나. 어제 브리핑에서도 국민에게 한마디 유감표명도 사과도 없었다”고 질타했다.

그러자 민 청장은 “국민들께 죄송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며 “막 의혹이 제기되는 사안이고 수사로 하나하나 확인해 가는 과정이 있어 모든 사안을 명명백백히 밝힌 뒤 그에 따라 국민들께 정중히 사과드리겠다”고 밝혔다.

경찰 출신 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은 “경찰은 수사한다는 입장만으로 회피하고 있다”며 “이래서야 어떤 권력기관 개혁을 얘기할 수 있나”라고 반문했다.

이에 민 청장은 “이 자리를 빌어 불법을 뿌리 뽑아야 할 경찰이 의혹에 연루된 데 대해, 국민들이 크게 걱정하는 데 대해 경찰 책임자로서 국민에게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면서 모든 의혹을 불식시키겠다고 밝혔다.

민갑룡 경찰청장이 14일 오전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 전체회의에서 버닝썬 사건 관련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병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자치경찰제를 도입하면서 제일 걱정하는 게 지역토호와 경찰의 결탁”이라면서 경찰의 개혁을 주문했다.

그러면서 “공정성 등을 담보하기 위해 자치경찰위원회도 만들고 하도록 돼있는데 지금같은 사건에서 나중에 자치경찰위원회가 만들어진다고 해서 정말 주민에게, 국민에게 신뢰를 줄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좀 들었다”고 회의감을 표시했다.

같은 당 김한정 의원 역시 “경찰로선 절체절명의 순간에 서 있다고 생각한다”며 “자치경찰로 가고 검경수사권 분리를 해서 새로운 경찰상을 정립한다는 게 정부의 입장이고 청장의 입장인데, 이것을 잘 처리하지 못하면 그게 가능하겠나”고 따졌다.

민 청장은 “철저히 모든 의혹에 대해 문제를 해소해가고 개혁이 필요한 부분은 철저히 개혁해 이런 문제가 재발되지 않게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