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건설·부동산
LH, 혁신 위한 '국민공감委 자문회의' 개최시민·사회단체·전문가·고객·협력업체 목소리 수용
  • 송호길 기자
  • 승인 2019.03.14 14:35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LH 진주사옥 전경. 사진=일간투데이DB
[일간투데이 송호길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가 14일 서울 강남구 서울지역본부에서 국민이 공감하는 LH 혁신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2019년도 국민공감위원회 자문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5월 출범한 LH 국민공감위원회는 시민·사회단체·전문가·고객·협력업체 등 25명의 외부위원 및 18명의 임직원이 참여하는 사장 직속 위원회로 혁신·사회적 가치·일자리 3개 분과로 구성됐다. 위원회가 제시한 의견은 경영진 의견과 동등하게 반영돼 실무부서의 업무혁신방안으로 수용하는 절차를 거친다.

이번 회의는 지난해 LH가 추진한 '국민공감 혁신계획'의 주요 운영성과를 국민공감위원회 구성원과 공유하고 올해 혁신계획 추진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해 국민공감위원회를 통한 주요 혁신성과로는 ▲'LH친구' 주거복지플랫폼 시범사업 착수 ▲LH 희망상가 공급 ▲사회적 경제주체의 창업공간 제공을 위한 LH 사옥 및 미분양 상가 활용 사례 등이 있다.

또 주요 경영진과 국민공감위원이 참석한 '혁신·일자리 점검회의' 및 외부 위원이 수시로 참여하는 '분과별 자문회의'를 총 8차례 개최하며 실제 업무혁신의 성과를 이뤄냈다고 LH 측은 설명했다.

LH 임대단지를 대상으로 하는 주거지원 서비스인 '무지개서비스'의 경우 입주민 대표 국민공감위원이 지적한 입주민홍보 부족을 개선하기 위해 LH 전체 임대단지에 가이드북 배포를 포함한 '무지개서비스 붐업방안'을 마련했다.

아울러 일자리 종합점검 회의에서 제기된 여성 일자리 확대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 형성을 통해 고객관리업무 및 주거복지관리 업무에 경력단절여성 42명을 정규직으로 특화 채용했다.

이날 회의에서 외부 위원들은 "지난해와 같은 혁신 노력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며 "이에 대응해 LH는 기존에 지속해온 혁신과 사회적 가치, 일자리와 더불어 인권 및 안전과 관련된 운영위원을 보강하고 국민공감위원회를 더욱 활성화하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박상우 LH 사장은 "올해도 국민과 함께하는 LH의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국민공감위원들이 각자 전문분야에서 활발한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호길 기자 hg@dtoday.co.kr

경제산업부 송호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