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김학의 전 차관 피해자 “입에 담지 못할 정도” 고통 호소
  • 이영두 기자
  • 승인 2019.03.15 0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사진=MBC

[일간투데이 이영두 기자]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검찰에 모습을 드러낼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최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별장 성접대 동영상 속 인물이 김학의 전 차관과 동일 인물일 가능성을 제기한 가운데, 김학의 전 차관이 15일 검찰 재조사에 응할지 대중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것.

이에 6년이 지난 현재까지 고통을 받고 있는 피해자의 인터뷰가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앞서 김학의 전 차관의 별장 성접대 의혹은 2013년 동영상으로 불거졌지만 검찰은 ‘인물 확인이 불분명하다’며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하지만 피해 여성은 지난 14일 KBS 'NEWS'에 출연, 그간 고통과 함께 구체적인 피해 내용 등을 털어놓았다. 그는 당시 겪은 고통으로 인해 현재까지 트라우마가 심하다며 진실이 밝혀지길 원해 이 자리에 나왔다고 밝혔다. 입에 담을 수 없을 정도의 사회적 파장이 큰 내용들이 많다며 본인 외에도 30명 정도의 피해 여성이 있는 것으로 짐작된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