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수도권
수원시, "쾌적한 환경에서 자전거 타세요"전역 순회하며 '거리 방치 자전거·자전거 주차장' 정비
  • 허필숙 기자
  • 승인 2019.03.15 15:17
  • 1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위탁업체 관계자가 자전거 주차장 환경을 정비하고 있다. 사진=수원시
[일간투데이 허필숙 기자] 수원시가 자전거 이용자가 많아지는 봄을 맞아 장기간 방치된 자전거를 수거하고 자전거 주차장을 정비한다.

정비 담당자가 수원시 전역을 동별로 순회하며 정비에 나선다. 공공기관, 교통시설(지하철역) 등 자전거 이용자가 많은 시설과 노상 자전거 주차장 위주로 환경정비를 진행한다. 지난 11일 시작된 자전거 주차장 환경정비는 ‘자전거문화사회적협동조합’이 담당한다.

무단으로 방치된 자전거는 수거한다. 타이어에 바람이 없거나 펑크 난 자전거, 안장 없는 자전거, 변속기·브레이크가 고장 난 자전거 등을 방치 자전거로 판단한다.

방치 자전거에는 수거 안내문을 10일 동안 붙여놓고, 10일이 지난 후에도 찾아가지 않으면 보관소로 옮긴 후 14일간 공고를 거쳐 자체 매각한다.

수원시 관계자는 "시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공공시설 위주로 자전거 주차장 환경을 정비할 것"이라며 "시민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자전거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