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psookjsh
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수도권
수원시, 운수종사자 복지 공간 '녹색교통회관' 문 열어염태영 시장, "도심 속 오아시스 같은 공간 되길"
  • 허필숙 기자
  • 승인 2019.03.15 15:17
  • 1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염태영 수원시장(오른쪽 일곱 번째)이 관계자들과 함께 녹색교통회관 개관식에서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사진=수원시
[일간투데이 허필숙 기자] 수원시가 15일 운수산업 발전과 운수종사자 복지를 위한 공간 '수원시녹색교통회관(팔달구 일월로22번길 23)'을 개관했다.

시가 전국 기초지방자치단체 최초로 건립한 녹색교통회관은 건축 면적 4천908㎡, 지하 1층·지상 3층 규모다. 사업비 159억 원이 투입됐다.

수영장, 주민편의시설(북카페·은행 등), 건강상담실. 회의실, 강의실 등이 있다. 3층에는 대규모 행사를 열 수 있는 대강당·대회의실이 있다.

시녹색교통회관에서는 운수 산업 발전을 위한 포럼·회의·전시회 등 다양한 행사가 열리게 된다. 지역주민을 위한 문화·체육·수영 프로그램도 운영할 예정이다. 결혼식·경로잔치 등을 할 수 있도록 대관도 해준다.

시는 비영리단체인 전국택시산업노동조합 경기 수원시 지부를 수탁 운영 기관으로 선정했다. 2022년까지 수원시녹색교통회관 운영을 담당하게 된다.

염 시장은 축사에서 "수원시가 전국 기초지방자치단체 최초로 건립한 녹색교통회관은 운수종사자들이 편하게 쉴 수 있고, 활력을 찾을 수 있는 도심 속 오아시스 같은 공간"이라며 "운수종사자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해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교통정책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9년 현재 수원시 운수종사자는 버스 3천104명, 택시 5천513명, 화물 7천555명 등 총 1만 6172명에 달한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