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유리홀딩스 대표, 언론 노출 피하려다 뭇매… 강제 얼굴·실명 공개 후폭풍 예고
  • 이영두 기자
  • 승인 2019.03.15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유인석 유리홀딩스 대표(사진=연합뉴스TV 캡처)

[일간투데이 이영두 기자]유리홀딩스 유인석 대표가 검찰 조사를 받고 귀가한 가운데 그의 얼굴이 온라인상에 공개돼 문제가 될 것으로 예상됐다.

14일 유리홀딩스 유인석 대표는 검찰의 공개 출석 요청을 거부하고 비공개 기습 출석을 하는 등 언론 노출에 민감한 반응을 보였다. 또한 실명이 공개된 것에 부당함을 표한 유리홀딩스 측이 대표의 얼굴까지 공개된 상황에서 어떠한 대응을 할련지 대중의 이목이 집중됐다. 

전일 유인석 유리홀딩스 대표의 검찰 출석을 두고 그의 실명을 사용한 보도 기사들이 쏟아졌다. 이에 대해 유리홀딩스 측은 실명을 사용한 언론 매체들에게 입장문을 보내며 “가족과 회사 그리고 개인이 참담한 심정이다”라며 “실명을 사용한 기사를 삭제 혹은 수정해 달라”고 요청했다. 다만 강경한 태도가 아닌 심경 호소의 방식을 사용해 요구했다.

그러나 유리홀딩스 대표가 검찰 출석 당시 “포토라인에 서게 한다면 안 나가겠다”라는 입장을 표명한 것이 알려지면서 대중은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못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온라인커뮤니티에 유인석 유리홀딩스 대표의 얼굴이 찍힌 사진을 게재하며 “아내 박한별만 피해를 보고 있는데 숨으려한다”고 비난했다.

승리와 관련해 성접대 의혹과 경찰 유착 의혹의 열쇠를 쥐고 있는 핵심인물로 지목된 유리홀딩스 대표가 자신의 의지에 반해 실명과 얼굴이 공개된 것에 앞으로 어떠한 대응을 할지 그 귀추에도 관심이 집중된 상태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