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인천
인천시 남동구, 위기가구 전수조사
  • 박구민 기자
  • 승인 2019.03.15 20:35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사진=인천시 남동구
[일간투데이 박구민 기자] 인천 남동구는 최근 취약계층 사례관리대상자들에 대한 전수조사를 벌여 위기상황에 대한 연계조치를 강화하는 등 '맞춤형 복지정책'을 펼치고 있다.

15일 구에 따르면 지난 1월 24일부터 2월 28일까지 36일간 지역내 사례관리대상자를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벌였다.

이는 복합문제가구(사례관리대상자)에 대한 다양한 서비스를 맞춤형으로 연계·제공하고, 문제상황을 조기에 발견해 주민의 삶을 안정적으로 지원하기 위해서다.

이번 조사 대상은 총 251가구로 실제 조사에선 전체의 90%인 226가구를 직접 방문조사했다.

이 중 32%인 73가구는 위기상황에 대한 후원금이나 생필품 지원 등 개인별 상황에 맞는 서비스를 연계해 문제를 해결했다.

또 68%인 153가구는 고난도 복합문제 사례관리가구로 향후 지속적인 서비스 연계와 제공 및 모니터링을 강화할 예정이다.

이번 조사기간 중 사례회의를 총 44회, 상담은 357건, 서비스연계는 461건을 했다.

특히, 민간후원을 통한 연계의 경우 총 539건에 2천844만원을 지원해 사례관리대상자 각각에 대한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제공했다.

이와 함께 지역 인적안전망 구축과 복지사각지대 발굴을 위한 복지통장 교육을 20개동에서 총 22회 시행해 위기가구 발굴 등 이웃주민에 대한 관심을 독려키도 했다.

구 복지정책과 관계자는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지속적인 통합사례관리사업을 추진해 저소득 복합문제가구에 대한 맞춤형 서비스 연계와 제공으로 개인의 상황과 특성에 맞는 복지정책을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