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호텔·면세점
롯데면세점-동반성장위 MOU체결…"소상공인 지원 나선다"'낙향미식'사업 확대…외국어 메뉴판 지원 등 환경 개선
  • 임현지 기자
  • 승인 2019.04.04 15:49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롯데면세점이 지난 3일 구로구에 위치한 동반성장위원회 중회의실에서 소상공인 상생 및 관광 편의 개선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진행했다.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이사와(오른쪽) 권기홍 동반성장위원장이 업무협약식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롯데면세점
[일간투데이 임현지 기자] 롯데면세점이 지역 발전과 관광의 질을 높이기 위해 소상공인과의 상생에 나섰다.

롯데면세점은 동반성장위원회와 '소상공인 상생 지원과 관광 편의 개선을 통한 지역 발전 지원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지난 3일 서울시 구로구에 위치한 동반성장위원회 중회의실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이사와 권기홍 동반성장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식은 동반성장위원회가 소상공인 상생 지원 사업 방안을 검토하던 중 기존 롯데면세점이 진행하고 있던 '낙향미식' 사회공헌 사업의 취지와 부합해 사업 확대를 제안하면서 진행하게 됐다.

롯데면세점은 낙향미식을 통해 지난해 11개 명동지역 음식점의 외국어 메뉴판 교체 작업을 진행한 바 있다. 이번 협약식을 통해 외국어 메뉴판 제작지원은 물론 인테리어 등 환경 개선 지원, 음식점 컨설팅 진행 등이 지원 될 예정이다. 롯데면세점은 마케팅 채널을 통한 음식점 홍보 지원 등 소상공인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동반성장위원회는 '신용카드 사회 공헌' 재단으로부터 약 2억5천만원을 후원받아 이번 사회 공헌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이날 권기홍 동반성장위원장은 "이번 협약은 수도권 지역 관광객의 편의시설 개선을 통해 외국인 관광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이 협약이 나아가 소상공인의 소득증대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면세점은 '렛츠 필 코리아(Let's Feel Korea)'라는 슬로건 아래 부산 지역에서 활동하는 청년 기업을 육성 지원하는 '청년기업&지역 프로젝트 in 부산'을 진행하고 있다. 또 국내 관광통역안내사의 역량을 강화해 외래 관광객의 편의를 개선하는 '낙향팔도', 청년·중소기업과의 상생 협력 사업 '탱키패밀리' 등 선진 관광 한국을 이끌기 위한 다양한 사회 공헌 활동도 전개하고 있다.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이사는 "이번 협약으로 소상공인의 상가 및 환경 개선을 통해 지역 발전과 관광의 질을 높일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됐으면 한다"며 "롯데면세점은 앞으로도 한국 관광 발전에 실질적인 도움으로 줄 수 있는 다양한 사회 공헌 활동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