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여야, 대북 특사 파견 놓고 이견 공방與 “새로운 활력 될 것”...野 “외교안보 라인 교체해야”
  • 신형수 기자
  • 승인 2019.04.15 16:33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운데)가 15일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주민 최고위원, 이 대표, 홍영표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한미정상회담과 대북특사 파견 움직임에 대해 여야는 15일 이견 공방이 벌어졌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하노이회담 후 후속대책마련에 들어간 북미회담에 새로운 활력이 될 것”이라면서 한미정상회담의 의미를 평가했다.

이 대표는 “7차 한미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3차 북미회담이 열릴 수 있다고 했고, 남북미회담 개최 의지를 보이며 조속히 입장을 보여달라고 했다”고 미국의 입장을 설명했다.

이어 “12일에는 김 국무위원장이 최고인민회의에서 북미회담을 한번 더 할 용의가 있다고 했고, 13일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트윗을 통해 다시 ‘서로의 입장을 이해한다는 점에서 3차 북미회담이 좋을 것이라는 것에 동의한다’며 긍정적 화답을 보냈다”고 현 상황에 대해 이야기를 했다.

이 대표는 “미국이 포괄적 합의·단계적 이행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제4차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이 제3차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견인할 것”이라면서 4차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기대를 걸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오른쪽 두번째)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반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강력한 비핵화 의지와 대북압박을 제시하는 메신저를 보내줄 것을 부탁드린다”면서 “외교안보 라인을 교체해야 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한미정상회담 실패 뒤에는 역시나 북한정권의 협박이 이어진다. 오지랖 넓은 중재자·촉진자 행세를 그만하라고 했는데 야당이 듣기에도 불쾌하고 모욕적인 언사”라고 북한의 입장에 대해 비판했다.

그러면서 “북한정권의 꼼수를 들어줘서는 안 된다. 원리·원칙에 맞는 대북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북한 정권의 이익을 옹호하는 당사자가 아니라 국민의 안보와 이익을 수호하는 대통령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이날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 인터뷰에서 우리 정부가 명확한 입장을 갖고 대북 문제를 접근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정 대표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을 ‘오지랖 넓은 중재자 아닌 민족의 이익을 옹호하는 당사자가 되라’고 요구한 것을 두고 “한국 정부가 미국과 제재를 공조하는 데 대한 불만, 한미관계에 종속시키고 있는 점에 대한 불만이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실제 우리 정부가 좀 실수한 부분이 있다”면서 “예를 들면 타미플루, 감기약을 년 연말 또 올 연초에 보내준다고 해놓고 싣고 가는 트럭이 되니 안 되니 하면서 미국 허락 받으려고 기다리다가 아직까지 못 갔다”고 설명했다.

정 대표는 대북 문제에 대해서는 “미국만 따라가서도 북한만 따라가서도 풀 수 없다”며 “우리 독자안이 있어야 한다, 비핵화의 개념, 우리 목표, 어떤 절차를 통해서 비핵화로 가야 하는지 명확하게 정리된 한국 정부의 입장이 과연 있는지 의문이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