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충청
작곡가 김형석, '평등교육' 꿈 논산서 펼쳐
  • 류석만 기자
  • 승인 2019.04.19 20:42
  • 17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황명선(오른쪽) 충남 논산시장이, 논산 청소년 문화학교의 교장으로 취임한 김형석 작곡가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논산시
[일간투데이 류석만 기자] 대한민국 최고의 작곡가 김형석 씨가 청소년의 재능을 펼칠 수 있도록 꿈과 희망을 키우는 논산 청소년 문화학교의 교장으로 취임 하면서, 청소년 문화가 한 단계 성장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충남 논산시(시장 황명선)는 김형석 작곡가와 손잡고 청소년들이 다양한 재능을 개발해 꿈을 펼칠 수 있도록 국내 최고의 전문 멘토들과 함께하는 '김형석 청소년문화학교'를 개강한다.

이달 19일 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아티스트의 꿈'을 주제로 문을 여는 김형석 작곡가 문화학교는 다음 달 4일부터 매주 토요일 분야별 전문 지도와 맞춤형 멘토링 형식으로 진행된다.

농촌지역 청소년의 꿈을 키워주기 위해 논산행을 택한 김형석 작곡가는 인순이의 '이별연습', 김광석의 '사랑이라는 이유로' 등 수많은 불후의 명곡을 만들어냈고, 현재까지 1천300여곡을 작곡한 대중가요계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고 있다.

김형석 작곡가와 논산시의 만남은 지난 해 12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농촌 지역 학생들의 재능과 꿈을 키울 수 있는 사업을 구상 중이던 김형석 작곡가와 농촌과 도시 학생들의 평등 교육 정책을 추구하던 황명선 시장이 만나면서 부터다.

당시 황명선 시장은 김형석 작곡가에게 논산을 소개하기 위해 강경근현대사 거리를 시작으로 청소년 문화 학교 운영이 가능한 장소를 함께 돌며, 농촌의 문화적 여건과 청소년의 문화적 성장에 관한 의견을 나눴다.

이 자리에서 황 시장과 김형석 작곡가는 대한민국 청소년이라면 어디에서든 소외받지 않고 평등한 문화 혜택을 받아야한다는 서로의 가치관을 공유했고, 김형석 작곡가가 '논산지역 청소년의 문화적 멘토'가 되어줄 것을 약속하며 문화학교 탄생의 단초가 됐다.

문화학교를 통해 김형석 작곡가와 시는 문화·예술 등 전 분야에 걸쳐 재능과 열정을 가진 청소년들이, 원대한 꿈을 가지고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해 자신의 꿈과 끼를 펼칠 수 있는 다양한 길을 제시해 나간다는 포부다.

청소년문화학교 참가희망자는 이달 26일까지 평생교육과 청소년팀으로 신청하거나 청소년 수련관 홈페이지에서 신청서를 작성해 이메일(duk21c@korea.kr)로 접수가능하며, 19일 개최되는 김형석 특강은 논산시 청소년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황명선 논산시장은 "청소년에게 부족함 없는 교육여건을 조성하는 것은 지방정부의 역할"이라며 "꿈과 진로에 대한 동기부여로 청소년 문화학교를 대한민국 청소년 문화의 메카로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