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나경원 “김관영 민주당行”...김관영 “저에 대한 모욕”나경원 vs 김관영 느닷없이 민주당 행으로 설전
  • 신형수 기자
  • 승인 2019.04.24 13:53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왼쪽)와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를 지목하면서 “회동에서 본인이 더불어민주당에 갈 수도 있다고 했다”고 24일 폭로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 의원총회에서 “지난번 원내대표 회동에서 김 원내대표에게 바른미래당이 끝까지 갈 수 있겠느냐고 물었다”며 이같이 폭로했다.

나 원내대표는 “제가 묻는 질문에 김 원내대표는 끝까지 가지 않을 수도 있다고 했다”면서 바른미래당의 미래를 불투명하게 봤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본인이 민주당에 갈 수도 있다고 했다”며 “이것이 여야 4당의 선거제·공수처 패스트트랙 합의라고 할 수 있을까”라고 반문했다.

이어 “범여권 세력의 야합이 마치 대한민국 국민 다수의 의견인 것처럼 선동하고 있다”고 힐난했다.

이에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사실을 왜곡해 사람을 바보로 만들려 한다”며 “원내대표로서 도가 지나친 발언”이라고 강하게 항의했다.

김 원내대표는 당시의 상황을 설명하면서 “패스트트랙은 나의 소신이다. 특히 선거제 개혁은 민주당에 있었으면 이런 생각을 못했을 수 있는데 소수당이 돼보니까 많이 느꼈다”며 “내가 나중에 민주당으로 갈수도, 한국당으로 갈 수도 있지만 소수세력의 득표율 만큼은 국회세력으로 인정해줘야 한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왼쪽)와 김관영 원내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있다. 사진=연합뉴스

즉, 김 원내대표가 나중에 거대 양당에 몸을 담게 되더라도 소수세력의 득표율은 인정해줘야 한다는 취지로 발언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 얘기는 쏙 빼고 민주당으로 갈 수 있다고 말하는 것은 민주당의 2중대로 만든 것”이라고 나 원내대표를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런 식으로 사람을 바보로 만드는 의도는 아주 잘못됐다”고 항의했다.

아울러 “원내대표로서 해야할 얘기가 있고 안해야할 얘기가 있는데 해도해도 너무한 수준”이라며 “저에 대한 모욕이다. 지난번 워크숍에서 바른미래당 간판 달고 내년 총선에 반드시 나가겠다고 공개적으로 얘기한 유일한 사람이라는 것을 기억해달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