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문희상-한국당, 사보임 실랑이...문희상 병원行실랑이 도중 성희롱 논란에 휘말려
  • 신형수 기자
  • 승인 2019.04.24 14:24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문희상 국회의장(테이블 오른쪽)이 24일 오전 여야 4당의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문제로 국회의장실을 항의 방문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테이블 왼쪽)의 발언을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국회 사법개혁특위 바른미래당 간사인 오신환 의원의 사보임 문제와 관련해 국회의장실을 집단으로 항의 방문했고, 그 과정에서 문희상 국회의장과 충돌이 벌어졌다.

한국당 의원 100여명은 24일 오전 국회 로텐더홀에서 비상 의원총회를 연 후 오 의원의 사보임을 허가하지 말아달라고 요구하기 위해 국회의장실을 점거했다.

이에 문 의장은 “말씀하실 분은 접견실로 오라”면서 퇴장을 하려고 하자 의원들이 일제히 반발했다.

이주영 국회부의장 등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4일 오전 선거법 개정 패스트트랙 지정과 관련해 국회의장실을 방문, 문희상 의장에게 항의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찾아온 이유는 딱 한 가지다. 대한민국 국회에 이런 법이 어디 있느냐. 우리가 다수당일 때도 선거법을 이렇게 일방적으로 하지 않았다”면서 오 의원의 사보임은 절대 안된다는 입장을 보였다.

나 원내대표는 “허가한다면 결국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공수처를 함부로 패스트트랙 길로 가게 해서 대한민국 헌법을 무너뜨리는 데 의장이 장본인이 되는 것으로 생각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문 의장은 “의회민주주의 원칙에 따라 합의에 의해 한다는 소신이다. 아직까지 최초의 단계이고 무수한 과정이 남아있다”며 “의장이 할 수 있는 부분 내에서만 하는 것이고, 부득이할 경우에는 도리가 없다. 의장의 재량이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자 한국당 의원들은 “패스트트랙 올라가는 순간 무슨 합의가 되느냐”며 “여야 합의 없이 본회의에 상정시키지 않겠다고 한 마디만 해 달라”면서 문 의장을 압박했다.

문희상 국회의장(가운데)이 24일 오전 여야 4당의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문제로 국회의장실을 항의 방문한 자유한국당 의원들 사이로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에 문 의장은 “지금 여기서 할 수 있는 대답이 아니다. 검토해보겠다”면서 “그렇게 겁박한다고 될 일이 아니다. 군부독재가 고문해서 매달 때도 나는 소신껏 했다. 여기서 목에 칼이 들어와도 겁박에 의해서는 안 한다”고 주장했다.

이런 말다툼 과정에서 감정적인 대립도 있었다. 문 의장이 한국당 의원들을 향해 “멱살을 잡으려고 하느냐”고 따지기도 했다.

이은재 한국당 의원은 휴대전화로 문 의장에게 국회법을 보여주면서 “이걸 지켜야지요. 의장님 사퇴하세요”라고 소리쳤다. 이에 문 의장은 “이렇게 하면 대통령이, 국민이 국회 우습게 안다. 국회가 난장판이다”고 말했다.

또한 성희롱 논란에도 휩싸였다. 송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실에 따르면 문희상 의장이 자리를 피하려고 하자 임이자 의원이 문 의장에게 오 의원 사보임에 대한 입장을 재차 요구했다.

임 의원이 문 의장 앞을 가로막는 듯한 행동을 보였고, 문 의장과 언쟁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문 의장이 임 의원 복부를 손으로 접촉했다고 자유한국당은 주장했다.

임 의원은 “이러시면 성희롱이다”며 강력 항의하자 문 의장이 “이렇게 하면 되냐?”며 다시 두 손으로 임 의원의 얼굴을 두 차례 감싸고 어루만졌다는 것이 자유한국당의 주장이다.

한편, 문 의장은 이날 점거에 충격을 받고 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 관계자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문 의장을 상대로 계속해서 물리력을 행사하고 겁박해서 쇼크와 탈진으로 병원에 간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성희롱 주장에 대해서도 국회 관계자는 문 의장이 의장실을 나가는 과정에서 우발적인 신체접촉이었다면서 "자유한국당의 자해공갈"이라고 반박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