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은행
우리은행, 글로벌 수준의 자금세탁방지 시스템 구축전담부서 센터로 격상 및 전문인력 110여명으로 대폭 증원
  • 배상익 선임기자
  • 승인 2019.04.26 11:32
  • 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사진 앞줄 가운데)과 그룹 전 계열사 임원들을 대상으로 외부전문가의 자금세탁방지 특별연수 모습. 사진=우리은행
[일간투데이 배상익 선임기자] 우리은행이 국내은행 최초로 글로벌 수준의 자금세탁방지 내부통제 시스템을 구축 했다..

우리은행(은행장 손태승)은 올해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 국가상호평가와 강화된 특정금융정보법 개정에 대비해 이 같은 내부통제 시스템을 구축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를 위해 전담부서인 자금세탁방지부를 자금세탁방지센터로 격상함과 동시에 부서장을 본부장급으로 선임하고, 자금세탁방지 전문인력을 현재 36명에서 110여명으로 대폭 증원한다.

또한 준법감시인 산하 조직인 준법지원부도 준법감시실로 격상하고 인원을 확충해 준법감시와 점검 역할을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금융당국의 자문을 통해 국내은행 최초로 선진 금융회사의 내부통제 3중 확인체계를 도입한다.

이를 위해 은행의 모든 사업그룹 내에 고객알기(Know Your Customer) 전담 업무팀을 신설해 영업점 거래를 1차로 확인하고, 확대된 자금세탁방지센터의 조직과 전문인력을 통해 2차로 확인하며, 검사실의 독립적인 검사인력을 증원해 3차로 확인하는 시스템을 구축한다.

아울러 지난 19일 우리금융그룹은 손태승 회장을 비롯해 그룹 전 계열사 임원을 대상으로 외부 전문가의 자금세탁방지 특별연수를 실시하기도 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국내은행 최초로 선진 글로벌 금융회사 수준의 자금세탁방지 내부통제 체계를 갖춘 은행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