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보도자료/PR 보도자료1
공주소방서, 비상구 폐쇄 등 ‘불법행위 신고포상제’운영
  • 류석만 기자
  • 승인 2019.05.09 07:51
  • 17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충남 공주소방서 청사 전경. 사진=공주소방서
[일간투데이 류석만 기자] 충남 공주소방서(서장 조영학)는 각종 재난 발생시 피난 통로 확보를 위한 비상구 폐쇄 등 불법행위 신고 포상제를 상시 운영하고 있다.

비상구 안전관리 의식 향상과 자율 안전관리의 정착, 기존 유사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실시되는 비상구 신고포상제는 소방시설의 기능과 성능에 지장을 초래하는 비상구 폐쇄(잠금 포함)ㆍ차단 등의 행위와 비상구와 복도·통로에 물건을 적치해 피난에 지장을 주는 행위 등에 해당된다.

신고 대상은 ▲문화 및 집회시설 ▲대형마트 등 판매시설 ▲운수시설 ▲숙박시설 ▲위락시설 ▲복합건축물(판매나 숙박시설이 포함)에만 해당되며, 신고 방법은 해당 건물이 있는 영업 소재지의 소방서를 직접 방문, 증빙자료를 첨부해 ‘신고 포상금 신청서’를 작성ㆍ제출하거나 우편, 팩스 등으로 신고할 수 있다.

이학민 공주소방서 화재대책과장은 “재난 시 대피로 확보는 인명피해를 줄일 수 있는 가장 간단한 방법”이라며 “다중이용시설 등의 피난 통로의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