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3기 신도시 발표 시기 적절했나
  • 송호길 기자
  • 승인 2019.05.13 17:44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건설부동산부 송호길 기자
[일간투데이 송호길 기자] 정부의 '수도권 3기 신도시' 퍼즐이 맞춰졌다. 지난해 말 남양주 왕숙, 하남 교산, 인천 계양이 선정된 데 이어 부천 대장과 고양 창릉이 지정되면서 마지막으로 이름을 올렸다.

서울과 가까운 지역에 교통망을 조성해 2시 신도시의 단점으로 지목되는 교통 문제를 조기에 해소하겠다는 구상이다. 하지만 2기 신도시의 교통난이 여전한 상황에서 3기 신도시 교통 대책 발표가 시기상 적절했는지는 따져봐야 한다.

정부의 이번 신도시 개발 방향은 확고하다. 서울 30분내 출퇴근이 가능한 도시를 구축하는 것이다.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수도권 주택 30만호 공급방안에 따른 제3차 신규택지 추진계획'에 따르면 지하철 연장과 간선급행버스체계(S-BRT) 도입 등의 교통 대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고양 창릉지구에는 6호선 새절역부터 고양시청까지 연결하는 '고양선(가칭)이 신설되고 부천 대장지구에는 부천 대장 지구엔 김포공항역과 부천종합운동장역을 잇는 S-BRT가 배치된다.

전체적으로 이번 교통 계획은 2기 신도시의 실패를 되풀이하지 않기 위한 고심의 흔적이 엿보인다. 다만 기존 신도시의 교통 문제를 뒤로하고 3기 신도시 지정을 조기에 발표한 의도는 선뜻 이해하기 어렵다.

수십 년 된 기존 신도시의 인프라도 제대로 구축하지 못한 상황에서 3기 신도시의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된다. 현재 파주 운정과 인천 검단 등 다수의 2기 신도시는 극심한 교통지옥이 반복되면서 수요자들이 외면하는 입지가 됐다. 이는 미분양 주택을 양산하고 나아가 슬럼화를 불러올 수 있다.

개발 순서가 잘못됐다. 고양시의 경우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A노선은 첫 삽도 뜨지 못했다. 사업이 10년째 지지부진한 점을 고려할 때 기존 신도시 주민들의 반발을 자초한 셈이 됐다. 기존 신도시 주민들은 3기 신도시 계획을 반대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기존 신도시의 후폭풍을 예상하지 못했는지 의문이다. 이번 대책에는 기존 신도시에 대한 배려가 없었던 점이 아쉽다. 하루빨리 기존 신도시 주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보완책을 마련해야 한다.

수도권 공급대책을 통해 수요를 분산하고 집값을 잡겠다는 정부의 구상에는 공감한다. 하지만 부작용도 꼼꼼히 살펴봐야 한다. 인프라와 수자들이 3기 신도시에 몰리게 되면 2기 신도시의 개발은 더 지체될 가능성이 높다. 무엇보다 교통 여건 개선이 시급한 만큼, 교통망 개선에 우선순위를 둬야 한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호길 기자 hg@dtoday.co.kr

경제산업부 송호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