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바른미래당 새 원내사령탑에 오신환 선출“보내준 선택이 얼마나 무거운 책임인지 깊이 새기겠다”
  • 신형수 기자
  • 승인 2019.05.15 15:27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15일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선출 의원총회에서 오신환 의원이 선출돼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바른미래당 새 원내사령탑에 오신환 의원이 선출됐다. 오 원내대표는 15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총 24표 중 과반을 득표했다.

새누리당에서 정치를 시작한 오 원내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을 거치면서 분당해서 바른정당에 입당한 유승민계이다.

오 원내대표는 원내대표 출마를 선언하면서 손학규 대표의 즉각 퇴진을 요구했다. 오 원내대표가 원내대표에 당선되면서 앞으로 손 대표의 거취 문제가 쟁점으로 떠오를 가능성이 매우 높다.

더욱이 오 원내대표가 선거제·민생개혁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과정에서 사보임을 당한 당사자이기에 앞으로 패스트트랙의 앞날이 상당히 어두울 것으로 보인다.

오 원내대표는 “보내준 선택이 얼마나 무거운 책임인지 깊이 새기겠다”면서 당선이 됐지만 환한 웃음을 지을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 의원총회에서 결의했던 화합, 자강, 개혁의 길을 가기 위해 최선을 다해 역할을 수행해나가겠다”면서 당내 화합을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 선출 의원총회에서 후보인 김성식, 오신환 의원과 투표에 앞서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사진=연힙뉴스

오 원내대표는 민생경제법안의 해결을 강조했는데 “국회가 정상화되면 최우선의 민생경제법안으로 하루 속히 해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청와대와 자유한국당이 영수회담 핑퐁게임을 한 것을 두고 “영수회담 관련해 더이상 국민들 얼굴 찌푸리는 일은 그만뒀으면 좋겠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방식 따지지 말고 대화해 국회를 정상화시키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 과제”라며 “중심에서 그 역할 다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