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uden0730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한보영 칼럼] 직장인스포츠가 날개를 달았다문화스포츠 칼럼니스트
  • 일간투데이
  • 승인 2019.05.16 13:39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대한직장인체육회는 오는 7월 2~7일 스페인 카탈로니아에서 벌어지는 세계스포츠대회(WSG)에 참가할 한국축구대표팀을 'KIA자동차'팀으로 결정했다. 임원 포함 30명으로 구성된 대표팀은 동호인단체답게 전원 자비로 경비를 충당할 뿐 아니라, 어쩌면 우승(?)도 노릴 수 있다는 기대에 한껏 부풀어 있는 것 같다.

"아, 아닙니다. KIA자동차팀의 팀워크가 워낙 잘 짜여 있어 그런 각오로 임한다는 의지일 뿐입니다." 직장인체육회 어명수 회장은 우승가능성에 대해 손사래를 치며 벌적 뛴다. 하지만 표정만은 결코 어둔 빛이 아니고 밝다.

언뜻, 왜 축구팀 한 팀만 출전하는 걸까? 의구심이 생긴다. 혹여 경비문제 때문은 아닐까? 대부분 자비이거나 후원금으로 충당하는 어려움 때문이 아닐까?

물론 전혀 그런 애로가 없는 건 아닌 것 같다. 자비로 해결 못한 종목도 있다. 더구나 아직 국가적 지원도 없는 단체다. 유관단체의 지원과 협찬으로 경비 등 제반 문제를 해결해야함으로 자연 단계적 도약을 기할 수밖에 없는 현실을 어 회장도 솔직히 시인했다.

■ 직장인체육회, 세계대회 '입성'

한국의 직장인체육회가 국제직장체육연맹(CSIT)에 가입한 건 지난 4월 9일. 이탈리아 로마에서 가진 연례회의에 참석한 어 회장은, 브루노 몰레아 CSIT 회장을 만나 가맹국으로 가입했고, 금년 7월의 세계스포츠대회부터 선수를 파견하기로 했을 뿐더러, 2023년 세계대회를 한국으로 유치하는 문제도 긍정적인 답변을 받아냈다고 한다.

어쨌든 세계대회 첫 출전은 축구팀 한 팀이라는 아쉬움이 없지 않다. 하지만 한국의 태권도가 식전행사에서 시범경기를 갖게 돼 있다. 유감스럽게도 태권도가 정식종목으로 채택되지 않은 점을 감안, 우선 선을 보이겠다는 의도다.

한마디로 '직장인체육회'가 세계단체에 가입하고 세계대회에 출전하기까지 적잖은 어려움을 겪은 건 사실이다. 따라서 동호인 스포츠로서 직장체육을 인식시키고 알리는 데도 많은 시간이 걸린 셈이다.

게다가 한국스포츠를 대표하는 '대한체육회'가 생활체육회와 통합, 비대해짐으로써 직장인체육이 위협받는 건 아닐까 우려의 소리도 없지 않았다.

■ 동호인스포츠 도약, 제도지원 관건

하지만 어 회장의 반론이 만만찮다. 직장인체육이 생활체육으로부터 위협을 받을 하등의 이유가 없다고 단언한다. 직장인체육과 생활체육은 엄연히 다르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생활체육은 글자 그대로 스포츠를 생활처럼 즐기는 스포츠라면, 직장인체육은 어디까지나 스포츠동호인의 클럽활동으로 봐야 한다는 얘기다. 직장인체육의 차별화를 강변하는 이유다.

그래서일까. 직장인체육회는 매년 치르는 전국체육대회 외에 종목별전국대회를 작년 한 해 자그마치 18차례를 주최 주관했다. 최근 들어 동호인스포츠가 눈부시게 확대일로에 있음을 볼 수 있는 대목이다.

여기서 잠깐, 작년에 주관 주최한 종목별 전국대회를 살펴보면 '세종대왕배 전국직장인축구대회' 'NH농협은행 국제여자챌린저테니스대회' '횡성군과 함께 한 전국직장인자선골프대회' '국제관광 서울마라톤대회' '알프스속리산배 전국유소년축구대회' '고용노동부장관기 전국마라톤대회'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기 전국직장인축구대회' '국제직장인자선골프대회', 심지어 '프로복싱대회'까지 직장인체육회의 이름으로 치러졌다.

대한직장인체육회는 2007년3월 사단법인 설립인가를 받아 축구를 주 종목으로 출발, 지금은 축구, 골프, 댄스 등 28개 종목의 단체가 가맹해 있고, 17개 시·도지회와 60만 명의 회원을 포용, 운영되고 있다.

이제 직장인체육회의 최대 관심사는 국가로부터의 호응이다. 다시 말해 대한체육회처럼 국가적 지원에 힘입어 범국민적 대회로 발돋움하느냐가 관건이다. 오는 7월 세계대회 참가로 날개를 단 직장인체육회. 모든 직장 및 동호인스포츠의 도약을 위한, 힘찬 날갯짓에 기대하는 바 크다.

우리의 삶에 혁신적인 전환을 가져오는 5G 시대에 걸 맞는 생활문화가 정착돼야 할 때다. 중앙정부는 물론 지방자치단체, 직장 커뮤니티 등을 적극적으로 이용하는 선진국형 정책이 수립돼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관련 인력들이 활발하게 활동할 수 있도록 다양한 생활문화 플랫폼 구축에 나서야 하는 과제가 주어져 있다.

* 기고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