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의약
‘잘 나갈 때 엇나간’임블리, 임지현 상무의 뒤늦은 후회"온갖 루머에 고통, 우리 아들이 가짜 아들이라는 말까지 나돌아"
  • 권희진 기자
  • 승인 2019.05.17 09:23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사진=임지현 상무 인스타그램
[일간투데이 권희진 기자] 최근 박준성 부건에프엔씨 대표와 임지현 상무 부부는 지난 13일 중앙일보와 인터뷰를 가졌다.

박 대표는 호박즙 26억원어치를 환불을 했다며 “인스타그램을 통해 처음 알려졌는데 초기 소비자 응대가 잘못됐다. 김재식 헬스푸드에 접수된 2건 중 1건은 공장 측 실수로 제품이 없어졌다. 이런 상황이 임지현 상무에겐 보고 되지 않았다. 그래서 소비자는 의혹을 제기했다”고 말했다.

특히 임 상무는 자신에게 불리하거나 비판적인 내용을 담은 내용이 SNS 등에 올라올 경우, 임의적으로 삭제하며 고객의 불만에 대해 상식 이하의 답변으로 빈축을 샀다.

임 상무는 최근 판매한 호박즙에서 곰팡이가 검출이 된 것에 항의하는 소비자에게 ‘환불은 어렵고 그동안 먹은 것은 확인이 안 되니 남은 수량과 곰팡이가 확인된 한 개만 교환해주겠다’고 대응한 바 있다.

또한 명품 카피 논란에 대해선 “명품을 잘 응용하면 트렌드에 맞는 것이고 아니면 표절이라고 지적받을 것”이라는 다소 논점에서 어긋난 답변을 내 놓았다.

임지현 상무는 “진짜로 속이려고 했고 거짓말을 해왔다면, 아마 못 버텼을 것”이라며 “할 수 있는 게 생각뿐이라 많은 생각을 하는데 어떤 루머에 대해서는 미칠 것 같다. 우리 아들이 가짜 아들이라는 말이 가장 그랬다. 하지만 내가 접을 수 있는 위치가 아니다. 직원도 어렵게 버티고 있는데, 난 도망갈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임 상무는 “억울하다는 말을 하고 싶지는 않지만 다시 신뢰를 회복하고 싶다”면서 사업 재기에 의지를 언급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