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충청
충남도의회 금강특위, 금강주변 5개 지역 현장방문금강권역 친환경적이고 항구적인 발전모델 필요
  • 류석만 기자
  • 승인 2019.05.17 17:48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금강권역의 친환경적 발전을 위한 충남도의회 특별위원회 오인환 위원장(논산1)을 비롯한 위원들은 지난 16일 금강주변 5개 지역을 방문해, 각종 시설과 수질 등을 점검한 후 도 관계자에게 개선대책을 요구하고 있다. 사진=충남도의회
[일간투데이 류석만 기자] 금강권역의 친환경적 발전을 위한 특별위원회(위원장 오인환·논산1·이하 금강특위)는 16일 금강주변 5개 지역을 방문해, 각종 시설과 수질 등을 점검 후 개선대책을 요구했다.

이날 금강특위는 금강권 갯벌과 토사 퇴적, 담수호 오염, 회귀성 어류 생태 등을 중점적으로 살펴봤으며, 사태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중앙정부 및 지방정부에 대책을 요구하기로 했다.

금강하굿둑과 금강호의 퇴적은 인근 어민들의 생존을 위협할 뿐만 아니라 항구 기능을 막고 있고, 담수 오염은 농업 공업용수 이용을 어렵게 하고 있었고, 생물자원의 생태환경을 위협하고 있었다.

오인환 위원장은 "금강권역의 현장을 둘러본 결과 퇴적물의 오염 상황이 심각하고, 이로 인해 농어민의 생존을 위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역간 이해 관계를 떠나, 이에 대한 개선대책이 절실하고 금강권역 주민들이 행복하게 살아가기 위해서는 친환경적이고 항구적인 발전모델이 필요하다"며 "이러한 발전 모델이 금강특위가 나아갈 방향"이라고 덧붙였다.

양금봉(서천2) 부위원장은 갯벌 퇴적으로 항구기능의 소실과 김 양식장 피해개선을 요구했으며, 조길연(부여2) 위원은 수막재배 농가와 과거 극심했던 가뭄에 대한 대책을, 김기서(부여1) 위원은 회귀성 어류(장어 및 참게 등)의 생태환경 개선과 담수 수질 개선을, 방한일(예산1) 위원은 금강주변 농민들의 원활한 농업용수 공급대책을 요구했다.

금강특위는 이번 현장방문 결과와 각종 모니터링 자료를 면밀히 검토 후, 전문가 토론회 및 주민 간담회를 거쳐 개선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