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서울
강남구의회, 강남․수서 녹색어머니 연합회와 간담회16~17일 양일간 스쿨존 교통안전 위한 의견 나눠
  • 엄정애 기자
  • 승인 2019.05.17 18:14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16일 강남 녹색어머니 연합회 회원들과 강남구 의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좌측에서 7번째 이관수 의장). 사진=강남구의회
[일간투데이 엄정애 기자] 강남구의회(의장 이관수)는 5월 16일과 17일 양일간 구의회 6층 열린회의실에서 강남·수서 녹색어머니 연합회(회장 임지연·임희정) 회원 24명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에서 녹색어머니 연합회 회원들은 ▲학교 주변 유해 전단지 단속 ▲스쿨존 내 차량 속도계 설치 ▲등·하교 시간대 모범택시운전자 배치 ▲금연안내 현수막 게첩 등을 요청하고, 이관수 의장을 비롯한 이재민·허주연·최남일·이향숙·안지연·박다미·이상애·이도희 의원과 이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이관수 의장은 "어린이 교통안전을 위해 봉사해주시는 회원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선진 교통문화가 확고하게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오늘 이 자리를 계기로 함께 노력해 나가자"고 말했다.

한편, 이날 지역사회를 위해 봉사한 공로로 강남 녹색어머니 연합회(▲전은경 ▲윤선경 ▲송금숙), 수서 녹색어머니 연합회(▲홍지연 ▲김정애 ▲주윤경 ▲김현정) 회원 7명이 감사장을 수상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