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이재용 부회장, 청문회 공언(空言)했나?
  • 이욱신 기자
  • 승인 2019.05.19 13:20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이욱신 경제산업부 기자
[일간투데이 이욱신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15일부터 사흘간 일본 도쿄(東京)를 방문한 것으로 19일 알려졌다. 이 부회장은 NTT도코모와 KDDI 등 일본 현지 양대 이동통신사 경영진을 만나 5G(5세대) 이동통신 사업 협력 방안 등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들과는 지난해 5월 이후 1년 여 만에 다시 만난 것이다.

국내에서는 지난달 30일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에서 열린 '시스템 반도체 비전 선포식'에 모습을 보인 이래 보름만의 대외 행보다. 지난 2월 중국 산시(陝西)성 시안(西安) 반도체 공장 방문에 이은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셰이크 모하메드 빈 자예드 왕세제 접견, 3월 인도 릴라이언스 인더스트리의 무케시 암바니 회장의 아들 결혼식 참석에 이어 올 들어 네 번째 해외 출장길이다.

지난해 항소심 집행유예로 풀려난 이후 이 부회장의 연이은 대외 행보가 5G, 인공지능(AI), 시스템 반도체 등 그룹 미래먹거리 찾기에 있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의 칼끝도 날이 갈수록 이 부회장에게 가까워지고 있다.

지난 16일 검찰은 경기도 수원과 서울 서초동에 있는 삼성전자 사업지원TF와 인천 송도 삼성바이오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특히 압수수색 대상에는 이 부회장의 최측근인 정현호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사장의 사무실도 포함돼 정 사장 소환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 11일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소속 백모 상무와 삼성전자 보안선진화TF 소속 서모 상무를 삼성바이오와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에 대한 증거인멸 혐의로 구속했다. 이들은 구속 후 검찰 조사에서 '윗선 지시로 증거인멸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윗선'을 정 사장으로 보고 그에 대한 수사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 사업지원TF는 지난 2017년 2월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로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이 사회적 지탄과 원성의 대상이 되면서 해체된 뒤 삼성전자와 관련 계열사간 소통과 협업을 위해서 신설됐다. 앞으로의 검찰 수사 결과를 지켜봐야겠지만 최근 진행되는 사태를 보면 사회적 논란이 발생할 때마다 폐지와 복설을 반복한 과거 구조조정본부, 전략기획실 등의 모습이 떠오른다. 지난 2016년 국회 청문회에서 "한번 지켜봐달라"며 과거의 잘못된 행태를 바꾸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이 부회장의 공언(公言)은 '공언(空言)'이었던가.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