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사설] 전교조는 '참교육운동' 초심으로 돌아가라
  • 일간투데이
  • 승인 2019.05.21 16:00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은 초심으로 돌아가야 한다. 1989년 5월 창립 당시만 해도 교직원의 권리 옹호와 교육 민주화, 참교육 운동 전개 등을 통해 교육 현장에 참신한 기풍을 진작시켰다는 평가를 받았다. 참교육을 목표로 촌지 근절, 체벌 금지, 국정교과서 반대 등의 활동을 해 온 전교조는 학부모와 학생을 비롯한 교육주체들로부터 작지 않은 신뢰를 받았다.

그러나 전교조는 경도된 좌편향 교육과 정치투쟁 등에 함몰된 나머지 점점 설자리가 좁아졌다. 특히 해직자를 조합원에서 배제하라는 고용노동부의 규약 개정을 거부, 2013년 10월부터는 법률상 노동조합 지위를 잃고 법외노조가 됐다. 1999년 7월 합법화 이래 14년 만이다.

전교조는 이런 처지에서 벗어나기 위해 법외노조 처분을 직권 취소하지 않으면 대대적인 투쟁을 벌이겠다며 문재인 정부를 압박하고 있다. 최근 전교조와 좌파 시민단체 인사들이 청와대 앞에서 법외노조 취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시작한 게 잘 보여주고 있다. 25일에는 서울 종로에서 30주년 전국교사대회를 개최하고 청와대 행진을 할 예정이라고 한다. '법외노조 취소'를 인터넷 실시간 검색어 1위로 만들어 여론전을 벌인다는 계획도 발표했다.

하지만 전교조 행태는 국민 공감을 얻기엔 거리가 멀다. 전교조의 일탈이 아이까지 선동에 내세우는 극단으로 치닫고 있다. 어느 초등학교 교사가 "법외노조 취소, 이렇게 외쳐 보자"며 선창한 구호를, 5세인 그의 자녀가 '법외노조 취소해라' 하고 한 글자씩 따라 외치기까지 하고 있다. 또 다른 동영상은 전교조 교사들이 대중가요의 가사를 '이젠 끝장내리 전교조 탄압' 등으로 바꿔 부르고 있다. 아동학대 혐의가 짙다고 할 수 있다.

전교조는 창립 30주년인 이달 28일까지 정부가 법외노조 통보를 취소하지 않으면 더 강력한 투쟁에 들어가겠다고 으름장을 놓고 있다. 반인륜으로 비치는 행태까지 자행하면서 합법성을 담보받긴 어렵다. 전교조는 참교육운동 등 초심을 회복, 국민 신뢰를 얻는 게 순서임을 직시하길 바란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