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4차산업 인공지능
[4차산업혁명] 루닛, ASCO서 AI 기반 폐암 면역관문억제제 반응 예측 연구 발표"AI로 반응성 있는 환자 추가 발견 가능"
  • 김승섭 기자
  • 승인 2019.05.23 16:02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루닛의 이번 연구에 활용된 조직 슬라이드 분석 AI 소프트웨어 '루닛 스코프(Lunit SCOPE)'. 제공=루닛
[일간투데이 김승섭 기자] 인공지능 기반 정밀의료 분야 스타트업 루닛이 오는 31일부터 미국 시카고에서 열리는 미국임상종양학회(ASCO)에서 면역관문억제제 반응 예측 연구 초록을 발표한다.

23일 루닛에 따르면 이번 연구는 루닛과 삼성서울병원이 공동으로 진행하는 것으로,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한 H&E 슬라이드 분석을 토대로 비소세포폐암(non-small cell lung cancer·NSCLC) 환자의 면역관문억제제 반응성을 예측하는 모델이다.

해당 초록은 다음달 2일 ASCO 오전 포스터 세션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루닛은 또한 ASCO 기간중 부스(#19129)를 운영, 자사의 정밀의료 관련 연구 내용 및 향후 개발 계획 등을 소개한다.

연구는 인공지능과 PD-L1을 대조해 면역관문억제제 바이오마커로서 인공지능의 가치를 평가했다. PD-L1은 면역관문억제제의 주요 바이오마커로 알려져 있다.

루닛은 자체 개발한 인공지능 바이오마커 'AI점수'와 PD-L1 발현을 비교, 둘 사이의 상호보완적 또는 AI점수의 부가적인 가치 발생 여부를 탐구했다.

연구 내용에 의하면 PD-L1 양성 및 음성 환자군 내에서 각각 AI점수에 따라 면역관문억제제에 대한 반응성 및 생존율(PFS)이 갈라졌다.

PD-L1 음성으로 분류돼 반응이 없을 것으로 예상된 환자군에서 AI 점수로 다시 한번 분류한 결과, AI점수가 높은 환자들 중 52%는 실제로 면역관문억제제에 대한 반응이 있는 환자였다. 이들은 AI점수가 낮은 환자들에 비해 생존율이 3배 이상 긴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PD-L1 양성으로 반응성이 기대된 환자군 내에서 AI점수 재분류를 한 결과, AI점수가 낮은 환자들 중 63%는 면역관문억제제에 반응성이 없는 환자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AI점수가 높은 환자군에 비해 생존율이 6배 가량 짧았다.

또한 PD-L1과는 독립적으로 AI 점수를 활용한 단독 분석의 경우에도 눈에 띄는 결과가 나타났다. PD-L1으로만 분석할 경우 PD-L1 양성에서 면역관문억제제 반응을 보인 환자의 비율이 49%였던 것에 비해, AI점수가 높은 환자군에서는 65%에 달하는 환자들이 반응을 보인 것.

AI를 활용할 경우 반응성이 있는 환자를 기존보다 약 1.3배 이상 더 발견해낸 셈이다.

연구를 이끈 팽경현 루닛 이사는 "기존 PD-L1 마커로만 구분되던 환자군에서 AI점수를 이용한 추가 분류를 통해 면역관문억제제에 반응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환자들을 더 많이 발견해 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루닛은 지난 2016년 의료영상기술학회(MICCAI) 유방암 종양 확산 스코어 자동 판독 알고리즘 대회(TUPAC), 2017년 국제림프절전이검출대회(CAMELYON) 등 국제 대회에서 마이크로소프트, IBM 등 기업과 하버드 의대팀 등을 제치고 1위에 오르며 뛰어난 기술력을 증명했다.

서범석 루닛 대표는 "루닛의 인공지능 기술력을 통해 정밀의료를 한 단계 더 끌어올려 현재 이뤄지고 있는 의료 서비스의 차원을 높일 기회를 포착하고자 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연구 파트너십을 통해 인공지능을 활용한 정밀의료기반 암 치료 및 환자 예측 연구를 가속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