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정책
손병두 부위원장, 정부의 지속적이고 확고한 혁신 의지 밝혀"금융혁신 생계의 끝으로 내몰리는 일을은 적을 것"
  • 배상익 선임기자
  • 승인 2019.05.24 14:43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일간투데이 배상익 선임기자] 손병두 신임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정부가 과하다 싶을 정도로 신경을 쓰지 않으면 중심 잡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손병두 부위원장은 24일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들과 취임 인사차 만난 자리에서 이같은 정부의 지속적이고 확고한 혁신 의지를 밝혔다.

그는 “지금까지 자영업자나 취약계층의 채무를 해결하려 많은 정책을 발표했는데 앞으로 더 구체화할 것”이라며 “궁지에 몰리지 않더라도 고령화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계층을 지원하는 문제도 고민하고 있고 후속대책을 마련하는데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정부가 혁신에 치중하다 보면 가뜩이나 경기가 좋지 않아 어려운 처지에 내몰린 분들을 더 궁지로 몰아넣을 수 있다”며 금융부문 혁신 서비스의 경우 "생계의 끝으로 내몰리는 일을은 적을 것" 이라며" "오히려 “혁신 때문에 위협을 느끼는 쪽은 어려운 분들이 아니라 대형 금융회사”라고 설명했다.

손 부위원장은 핀테크등 금융혁신을 통해 간편결재가 일상화 되면 카드사의 반발에 대해서는 "카드사들이 진정한 위협을 느낄 정도면 좋겠다"면서 "우리나라 카드 인프라가 너무 잘돼 있기 때문에 인센티브를 줘도 각종 직불 결재 수단이 확대되고 있지만 아직은 카드사가 위협을 느낄 정도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또한 은행의 IT 서비스로 점포 축소등 일자리 문제에 대해서도 “핀테크 산업이 발전하면서 우리나라도 은행 같은 기존 금융회사의 인력 구성원이 바뀌는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점포에 대면 서비스를 제공하는 일자리는 줄어 들더라도 IT 서비스 관련된 일자리는 그보다 훨씬 늘어날 것"이라며 "은행도 이제 IT기업으로 바뀔 것"이며 "따라서 일자리 영향은 상당히 중립적이고 그렇게 될 수 있도록 정부가 세심하게 배려하겠다"고 강조했다.

손 부위원장은 금융감독원과 불편한 관계에 대해 “생래적으로 갈등이 내포될 수 밖에 없다”며 “갈등이 없으면 금감원이 금융위의 손발이냐는 비판을 받을 것”이라며 “어느정도 견제와 균형속에서 바람직한 관계를 세워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상익 선임기자 news101@hanmail.net

정치행정팀 선임기자(국장대우)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