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역효과 일으킨 기존 신도시 보완대책
  • 송호길 기자
  • 승인 2019.05.27 15:08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건설부동산부 송호길 기자
[일간투데이 송호길 기자] 정부는 기존 신도시 주민들과 대화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 정부의 3기 신도시 계획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서둘러 교통 대책을 마련하겠다며 주민 달래기에 나섰지만 3기 신도시 철회를 요구하는 집회의 규모가 점점 커지고 있다. 1·2기 신도시의 집값 하락과 약속한 교통 인프라가 아직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것이 반발 이유다. 주민 불만을 어떻게 해소할지가 관건이다.

김 장관은 지난 23일 기자간담회에서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A 노선을 2023년 말까지 개통하고 인천지하철 2호선을 일산까지 연장하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부정적인 국민 여론을 잠재우기엔 역부족으로 보인다. 그간 지지부진하던 2기 신도시 교통망 구축에 교통지옥을 경험해온 주민들은 분노하고 있다. 지난 2008년 계획된 위례신도시 트램 사업은 이제서야 속도를 내기 시작했고 GTX-A 노선은 10년째 첫 삽도 뜨지 못했다. 더구나 기존에 발표한 대책을 재확인하는 수준에 그쳐 여론 무마용 미봉책 수준으로 평가된다.

뿔난 주민들은 거리에 나섰다. 지난 25일 경기 고양시 일산신도시와 인천 검단신도시 주민들은 집회에서 "기존 신도시의 근본적 교통대책과 도시 재생 정책으로 삶의 질을 높여 서울의 인구를 흡수하는 선순환적 도시정책을 하라"고 촉구했다. 가뜩이나 교통 인프라가 열악한데 3기 신도시가 들어서면 교통 과부화 현상이 일어날 게 뻔하다. 인프라 개선에 장기간 진척이 없으면 베드타운(bed town)화될 우려도 있다.

김 장관의 교통 대책 구상이 자질 없이 진행될지는 미지수다. 인천 검단∼일산을 잇는 인천지하철 2호선 연장 방안을 내놓았지만 주민들의 반응은 냉담하다. 십년을 지지부진하게 끌어온 GTX-A 노선을 2023년 말까지 어떻게 개통할지도 두고 봐야 한다. 단순히 반발을 누그러뜨리기 위한 면피성 기자간담회가 아니길 바라는 마음이다.

서울에 집중되는 수요를 분산시키기 위해 생겨난 3기 신도시 정책. 의도는 좋으나 서울 집값을 잡으려다 경기도를 '잠자는 도시'로 만들고 있는 것이 아닌지 생각할 필요가 있다. 주민들은 왜 거리에 나섰는지 근본적인 원인을 파악해야 한다. 1∼2기 신도시 구축이 완전히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3기 신도시 발표는 아직 이른 감이 있어 보인다. 철회하라는 국민의 목소리에 하루빨리 답을 내야 할 것이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호길 기자 hg@dtoday.co.kr

경제산업부 송호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