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mhong04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차기 여신협회장, 윤곽 드러날까
  • 홍정민 기자
  • 승인 2019.05.29 16:01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금융부 홍정민 기자
[일간투데이 홍정민 기자] 차기 여신금융협회장 선거에 10명의 후보자가 등록하면서 치열한 경쟁을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여신금융협회장 선거에 이처럼 많은 후보가 몰린 적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24일 마감한 여신금융협회장 후보에 등록한 10명의 후보자 중 관료 출신은 김교식 전 여성가족부 차관, 최규연 전 저축은행중앙회장, 김주현 전 예금보험공사 사장, 이기연 전 금융감독원 부원장보로 총 4명이다.

민간에서는 정수진·정해붕 전 하나카드 사장, 고태순 전 NH농협캐피탈 사장, 이상진 전 IBK캐피탈 사장 등이 지원했으며 임유 전 여신금융협회 상무와 한국신용카드학회장을 맡고 있는 이명식 상명대 교수의 합류로 학계 출신까지 경쟁에 뛰어들었다.

이처럼 많은 인원이 몰린 이유로 지난 2014년 세월호 참사 이후 관료 출신이 내정돼 내려오던 관행이 깨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특히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관피아 중 모피아(재무관료+마피아) 출신이 아닌 민간 출신이 협회장에 기용된 경우가 늘어났다. 현재 김덕수 현 여신금융협회장 역시 KB국민카드 사장을 지냈던 인물이다.

하지만 금융당국이 차기 여신금융협회장 적임자를 추려 사장단과 후보추천위원들에게 전달했다는 소문이 돌면서 카드사 노동조합이 관료 출신의 낙하산 인사를 반대한다는 주장을 공식 제기했다. 지속적인 카드 수수료 인하로 업계현황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관료 출신이 협회장으로 선발된다면 업계보다 정부의 입장을 수용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

기자회견 당시 사무금융노조 측은 "관료 출신 협회장들이 여신금융협회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의 2중대로 만들었다"며 "현재의 카드산업 위기를 정부가 유발한 만큼 금융당국에서 내려온 인사가 아닌 당국에 맞설 수 있는 인사가 업계를 대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카드업계는 카드수수료 인하 정책으로 올해 1분기 일부 대형 카드사를 제외하고 수익성이 대폭 하락했다. 이처럼 업계 현황은 최악인데 차기 협회장 지원자는 역대 최고로 많은 아이러니한 상황이 펼쳐지고 있다.

사실 민·관·학 어느 출신이든 업계의 상황을 대변해 정부와 잘 소통해 이러한 상황을 타게할 수 있는 사람이 선출돼야 한다.

오는 30일 회장후보추천위원회가 차기 여신금융협회장 후보자 10명 가운데 3명 이내의 압축 후보군을 선정한다. 소문대로 낙하산 인사가 있었는지 업계 관계자들이 촉각을 곤두세워서 지켜보고 있는 가운데 과연 누가 1차 관문을 통과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