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사설] 쇠파이프·시너까지…우려되는 민노총 '폭력성'
  • 일간투데이
  • 승인 2019.05.29 16:47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우리나라 경제성장률 전망이 잿빛이다. 최근 IMF는 한국 경제가 2.6%대의 성장을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은 경제의 효율성을 나타내는 총요소생산성 급락을 제시하면서 "현재의 추세가 이어질 경우 2020년대 우리나라의 경제성장률은 1%대 후반으로 떨어질 것"이라고 경고하고 나섰다.

이런 현실에서 대기업 강성 노조가 '제 밥그릇 챙기기'에만 골몰하고 있다는 지적이 쏟아지고 있는 이유다. 청년 네 명 중 한 명(체감 청년 실업률 25.2%)이 실직자인 '엄혹한 현실'을 외면하고 있다는 비판도 나온다. '귀족노조'의 강경투쟁은 계속되고 있다.

회사 분할을 논의할 주주총회에 반대하며 지난 27일 울산시 동구 주주총회장을 불법 점거한 민노총 현대중공업 노조는 사흘째 점거를 이어 가고 있다. 게다가 납득할 수 없는 '폭력성 의도'까지 보이고 있다는 사실이다. 오는 31일 현대중공업의 임시주총이 열리는 울산시 한마음회관을 점거 중인 현대중공업 노조가 점거 과정에서 쇠파이프와 시너까지 보유한 정황이 드러나 경찰·사측과의 유혈 충돌까지 대비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것이다.

한심한 건 공권력이 무력화되고 있다는 우려를 사고 있다는 점이다. 예컨대 경기 평택경찰서는 민노총 조합원 고용을 요구하며 건설 현장에서 공사를 방해한 혐의 등으로 민노총 건설노조 간부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유사 혐의로 재판을 받는 와중에 또다시 공사를 방해해 검·경은 구속이 필요하다고 봤다. 하지만 수원지법 평택지원은 28일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가 없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민노총 노조원들이 더욱 기고만장해 폭력시위의 강도를 높이지 않을까 걱정되는 대목이 아닐 수 없다.

정부는 법과 원칙에 따라 노조의 불법 행위에 엄정히 대처하길 촉구한다. 사법부도 예외는 아닐 터이다. 노조 스스로 공정성 원칙을 훼손하지 않길 당부한다. 나라경제를 생각하는 노조이길 바란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