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건설·부동산
'공항철도' 라인 따라 속속 분양'운서∼DMC∼공덕' 역세권 주변에 공급
  • 송호길 기자
  • 승인 2019.05.30 13:35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공항철도 역세권 주요 분양 단지. 자료=각 업체
[일간투데이 송호길 기자] 서울 도심과 인천공항을 연결하는 '공항철도' 역세권 주변으로 새 아파트가 쏟아진다. 역세권과 비역세권의 차이에 따라 집값이 차이를 보여 수요자들의 관심이 집중될 전망이다.

30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연말까지 공항철도 인근에 공급되는 아파트는 4곳, 총 7천124가구(임대, 오피스텔 제외)다. 구간 별로는 ▲운서역 인근 1개 단지 450가구 ▲검암역 인근 1개 단지 4천805가구 ▲디지털미디어시티역 인근 1개 단지 450가구 ▲공덕역 인근 1개 단지 1천419가구 등이다.

공항철도는 서울역에서 인천공항역을 연결하는 간선 교통망으로 총 14개의 역으로 구성돼 있다. 이 중 8개 역이 1·5·6·9호선 등 수도권 주요 전철들과 연결돼 서울 주요 도심으로의 이동이 쉽다. 인천공항 개발과 영종도 개발, 마곡지구 개발 등 풍부한 개발 호재로 해마다 이용객도 늘고 있다. 공항철도에 따르면 지난 3일 직통열차와 일반열차 포함한 전체 이용객이 31만3천224명으로 최대 수송실적을 경신했다. 이는 지난해 10월 12일 하루 이용객 30만명을 돌파한 지 7개월여 만에 새로운 기록을 만들어 낸 것이다.

공항철도를 따라 서울 주요 도심으로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어 역세권과 비역세권의 차이에 따라 집값도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실제 공항철도 역세권·비역세권 아파트값을 조사한 결과를 보면 검암역에서 가까운 '검암 S아파트'의 경우 4월 현재 전용 84㎡는 3억5천만원에 실거래됐다. 공항철도 마곡나루역 역세권 아파트인 '마곡엠밸리 6단지' 전용 84㎡는 1월 10억4천800만원에 거래됐다. 반면 마곡나루역과 조금 떨어진 '마곡엠밸리 8단지' 전용 84㎡는 9억원에 거래됐다.

권강수 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이사는 "마포권역 접근성이 우수하면서도 상대적으로 집값이 저렴한 공항철도 라인인 영종, 청라 등으로 이전하는 젊은 수요층이 많다"며 "공항철도 라인은 마곡, 공덕, DMC(상암), 서울역 등 서울 주요 업무지구의 접근성이 우수해 역세권에 프리미엄이 높게 형성돼 있다"고 말했다.

운서역 인근에서는 반도건설이 다음 달 '운서역 반도유보라'와 단지 내 상가 '운서역 유토피아'를 동시 분양할 예정이다. 운서역세권에서 16년 만에 선보이는 새 아파트로 지하 3층∼지상 26층 6개동, 전용 83∼84㎡, 총 450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같은 달 디지털미디어시티역 인근에서는 금호건설이 서울 서대문구 가재울 9구역을 재개발하는 'DMC 금호 리첸시아'를 분양한다. 지하 4층, 지상 최고 29층, 5개 동, 전용 16∼84㎡, 총 450가구로 조성되며, 이 중 265가구를 일반 분양한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호길 기자 hg@dtoday.co.kr

경제산업부 송호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