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영화·방송
제23회 BIFAN, "세계 영화 흐름에 맞춰 42편의 VR 영화를 공개하겠다"미래 세대들 어떻게 콘텐츠 즐길지 느낄 수 있다
  • 최유진 기자
  • 승인 2019.05.31 14:30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제23회 부천 판타스틱 영화제 기자회견에서 왼쪽부터 정지영 조직위원장, 신철 집행위원장, 김영덕, 남종석, 모은영, 김봉석, 김종민 프로그래머가 단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BIFAN
[일간투데이 최유진 기자] 제23회 부천 국제 판타스틱 영화제(BIFAN)가 30일 오전 서울 영등포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현장에 참석한 김종민 영화 VR 프로그래머는 오는 6월 27일부터 7월 7일까지 11일간 부천에서 개최되는 제23회 BIFAN에서 영화 VR 산업과 관련한 전시회가 진행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종민 프로그래머는 "(지금은) HMD를 통해 보는 단순한 뉴미디어라는 편견을 깨고 공간 속에서 영화를 관람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세계적인 영화 흐름에 맞춰 제23회 BIFAN에서 42편의 VR 영화가 공개될 예정"이라며 "최근 2~3년간 어떤 발전이 있었는지 같이 체험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한국의 혁신적인 작품들도 공개될 것"이라며 "2명의 관객이 함께 접속해 과거의 나와 현재의 내가 만나는 작품과 50명이 한 가상 공간에 동시에 접속하는 소셜 형태의 작품도 있다"고 말했다.

김종민 프로그래머는 "제23회 BIFAN에서는 덱스터 형태의 AR 전시도 준비하고 있다"며 "세계적인 작품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혁신적이고 새로운 시도"라고 얘기했다.

이어 "앞으로 창작자들이 영화에 (4차 산업) 어떻게 적용해야 하는지 현장에서 얘기 나눌 예정"이라며 "단순히 새로운 미디어라고 느끼는 것 보다는 미래 세대들은 어떤 콘텐츠를 즐길 것인지 느끼고 갔으면 하는 마음으로 한국 영화 100주년을 맞아 VR 영화제를 독립해서 전시 개획했다"고 기획의도를 덧붙였다.

한편 제23회 BIFAN에서는 영화사 4차 산업에 발맞춰 한국 VR 초청전, 해외 VR 초청전, VR 챌린저스 라운드 등을 통해 VR의 묘미를 즐길 수 있을 예정이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유진 기자 amy311@dtoday.co.kr

안녕하세요 최유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