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경상수지 -6.6억달러…'유럽위기' 이후 7년만에 적자5개월째 수출 감소, 배당시즌 겹쳐…"반도체 단가하락, 교역 부진"
중국·일본 관광객 늘어 서비스적자는 2년여만에 최소
  • 연합뉴스
  • 승인 2019.06.05 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사진=연합뉴스

[연합뉴스] 우리나라의 경상수지가 7년 만에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5일 발표한 '2019년 4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4월 경상수지는 6억6천만달러 적자로 집계됐다.
경상수지가 적자를 기록한 것은 유럽 국가들의 재정위기가 한창이던 2012년 4월 이후 처음이다. 당시 유럽연합(EU)으로의 수출이 줄면서 경상수지에서 적자가 났다.

경상수지는 상품·서비스 수출입으로 발생하는 상품수지와 서비스수지, 급여·배당·이자 등에서 비롯되는 본원소득수지, 그리고 이전소득수지로 구성된다.

이 가운데 상품수지의 흑자폭이 줄어든 게 4월 경상수지 적자의 가장 큰 원인이다. 수출 감소로 상품수지 흑자가 줄어든 것이다.

수출은 483억달러로 전년 같은 달보다 6.2% 감소했다. 전년 동기 대비 수출 감소는 5개월째다. 1∼4월 누적으로는 1천858억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8% 줄었다.
한은은 "반도체 단가 하락, 세계 교역량이 부진"이 수출 감소가 이어진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수입은 426억3천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8% 증가했다. 1∼4월 누적으로는 1천605억2천만달러로 5.3% 줄었다.

한은은 수입이 전년 동월 대비로 4개월 만에 증가 전환한 원인으로 "유가 등 원자재 수입가격 상승, 기계류 수입 감소세 둔화, 가전제품 등 소비재 수입 증가"를 꼽았다.

서비스수지는 14억3천만달러 적자를 냈다. 적자폭은 2016년 12월 이후 2년4개월 만에 가장 작았다. 서비스수지 구성항목 가운데 여행·운송수지가 개선된 덕이다.

중국인·일본인을 중심으로 한 입국자(관광객) 증가세가 지속, 여행수입(17억달러)은 2014년 11월 이후 4년5개월 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반면 우리나라 국민의 해외여행(출국자)이 줄면서 여행지급은 23억7천만달러로 둔화하는 모습이었다.
상품수지 흑자폭이 축소되고 서비스수지 적자가 계속된 가운데 본원소득수지가 큰폭의 적자를 내면서 4월 경상수지 적자로 이어졌다.
본원소득수지는 43억3천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전년 동월(56억2천만달러 적자)과 비교하면 적자폭은 줄었지만, 3월(7억4천만달러 적자)과 비교하면 급증한 것이다.

이는 외국인 투자자의 배당시즌과 겹친 결과다. 배당소득수지는 49억9천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역대 3번째 규모인데, 1번째는 2018년 4월, 2번째는 2017년 4월이었다.

채권·대출 등 이자소득수지는 7억5천만달러 흑자를 냈다. 이자소득수입은 17억2천만달러로 역대 최대였다. 이자소득지급은 9억7천만달러로 사상 2번째 규모였다.

금융계정에선 3억8천만달러 순자산 증가를 기록했다. 직접투자가 35억5천만달러 증가, 증권투자가 33억달러 증가했다.

직접투자 중 내국인의 해외투자는 38억4천만달러 증가했고, 외국인의 국내투자는 2억8천만달러 늘었다.

증권투자는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53억4천만달러 늘었고, 외국인의 국내투자는 20억4천만달러 늘었다.

이 밖에 파생금융상품이 5억3천만달러 증가했고, 기타투자에서 자산이 11억5천만달러 감소한 반면 부채는 47억5천만달러 증가했다. 준비자산은 11억1천만달러 감소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