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건설·부동산
[단독][헬리오시티 비리 의혹②-3] "상가 헐값 매각해 뒷돈 챙기려"
  • 송호길 기자
  • 승인 2019.06.13 19:44
  • 3면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전 조합장 입찰 배정까지 관여

-일부 상가임의 분양 정황도 

 

헬리오시티 상가조합원 한 관계자가 지난 12일 텅 빈 상가를 바라보고 있다. 사진=김현수 기자

[일간투데이 송호길 기자] 거대한 미니 신도시로 불리는 헬리오시티의 상가조합원들이 불합리한 점포 배정으로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조합장이 적법한 절차를 거치지 않고 상가의 동호수 추첨과 배정에 개입하며 댓가를 제공받았다는 의혹이 나오고 있다.


이 뿐만 아니라 상가의 가치를 대폭 낮춰 분양대행업체에게 막대한 이익을 챙기게 한 뒤 그 일부를 건네받는 수법을 동원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 일부 조합원들에게 부당한 배정 논란

상가관리단에 따르면 주 모 전 조합장 측은 지난해 12월 조합원들에게 권리가액 순위가 조합원들보다 높은 사람들을 우선 배정했다. 조합원들은 해당 점포에 대한 분양신청조차 할 기회를 갖지 못한 것이다.

또 상가의 일부 점포는 조합원이 분양신청 할 수 없도록 했다. 한 조합원은 상가배정도를 보고 배정받고 싶은 의사를 표시했으나 주 전 조합 측은 "그 곳은 이미 분양이 완료된 상가라는 말만했다"며 "누가 분양 받았는지 물어봤으나 대답을 들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후 이 조합원은 이 상가가 일반분양대상이라는 광고를 발견하고 뒤늦게 항의했지만 주 전 조합측의 설명을 듣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 주 전 조합장은 관리처분계획의 배정면적 기준을 넘어서는 면적을 일부 조합원들에게 배정해 혜택을 주었으며 조합원들의 권리가액을 산정하면서 점포 공유자들의 권리가액을 합산해 산정해 순위를 정했다. 종전 상가 중 한 점포를 단독 소유하고 있던 조합원들보다 공유자들의 배정순위가 더 선순위가 되는 결과가 벌어졌다.

이에 대해 주 전 조합측은 "조합원이 두 개의 호수를 배정받은 것으로서 각각의 분양계약서상의 권리가액을 이중으로 기재할 수 없어 배정되는 상가의 분양가액 비율에 따라 권리가액을 안분해 기재한 것"이라며 "이 때문에 낮은 권리가액을 가진 조합원에게 분양면적이 더 배분됐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현재 상가 조합원 측은 "이는 관리처분계획 제 7조 2-1 항에서 권리가액이 높은 조합원에게 우선 선택권을 부여한다고 정한 규정에 명백히 위반되는 배정"이라고 지적했다.

관리처분계획에 따르면 상가 분양은 일반 분양보다 상가 조합원 분양이 우선하며 상가 배정은 기존 상가와 동일한 층을 배정받는 경우 배정면적의 약 111%에 해당하는 전용면적을 기준으로 배정하도록 규정돼 있다.

상가의 층별 및 호수 배정은 조합원 분양 신청에 의하고 경합이 있을시 ▲동일층 조합원 우선 ▲권리가액이 높은 조합원 우선 ▲공개추첨의 순으로 배정하도록 규정돼 있는 데 이를 어겼다는 설명이다.


■ 조합장의 업체 밀어주기 의혹 

헬리오시티는 그동안 아파트단지 상가 입찰 과정이 줄줄이 유찰되면서 많은 논란을 일으켰다. 지난해 2월 근린생활시설(상가) 잔여분 일괄매각 입찰 공고를 했으나 다음해 돌연 입찰절차를 취소한 데 이어 올해 4월 이사회를 열고 상가 잔여분을 일괄매각 방식에서 책임분양대행업체를 선정해 매각하는 방식으로 바꿨다.

비상대책위원회 관계자는 "165개 점포에 대한 입찰과정에서 높은 분양가를 써낸 업체가 있었음에도 입찰공고를 무효화했다"며 "당시 주 전 조합장은 외부에 심사기준이 유출돼 입찰공고를 취소했다고 설명했지만 납득할 수 없는 이유"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비대위는 당시 함께 입찰에 참여한 업체들과 주 전 조합장이 이미 낙점한 분양대행업체가 있었을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상가의 예정 감정치보다 값어치를 낮게 책정해 업체에 엄청난 이익을 남기게 하고 그 일부를 주 전 조합장이 챙기려 했을 것이라는 게 비대위의 설명이다.

비대위 관계자는 "주 전 조합장 이하 이사진 등이 주택관련 법령에 대해 조합원들이 무지하다는 점을 이용한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며 "주 전 조합장이 뒷돈을 받았다는 제보가 쏟아지고 있고 검찰 고발에 나서겠다는 업체들도 있어 조만간 주 전 조합장의 비리 혐의가 밝혀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호길 기자 hg@dtoday.co.kr

경제산업부 송호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흠집내기맞는듯 2019-06-15 12:03:54

    완판얘기가 갑자기 왜나오는지는 모르겠네 글을 읽고 쓰는건지 머리를 안거치고 손이 자동으로 움직여서 글쓰시나 ㅎㅎㅎ 오토케잉
    기사에서 전조합장이라고 표현된 것을 누가봐도 사실이 아닌걸 사실처럼 적시한걸 지적했는데?
    아직 안뒈진 사람을 뒈졌다고 허위보도한게 문제라고요 ㅋ 엉뚱한소리 하시는거보니 나이만 먹은 고집쟁이라고 충분히 추측이 가니깐 반말한건 넘어갈께요~   삭제

    • 흡집내기? 2019-06-14 15:09:27

      문제가 없으면 완판 되겠지 흡집낸다고 흡집이 나지남???? 대신 문제가 있을경우는 다르지 이런건 더 키워서 서울시민 전체가 알아야해 힘없는 조합원들 에게 부담가중시켜서 해처먹고 형량 조금 살다나오면 만사오케이라고 생각하겠지. 대한민국 법이 물렁물렁해서 그래. 경제사범들 기본 20-30년 때려야지. 이참에 청와대에도 민원올려라   삭제

      • 찌라시 2019-06-14 11:47:39

        전형적인 흡집내기성 기사네요
        기사의 주장대로 조합장이 해임되었다면 클린업시스템에 정확하게 공지가 나갈텐데
        그런 공지는 찾아볼 수도 없고 조합측에 문의해도 사실이 아니라고 하는데??
        송호길 기자는 도대체 어디서 제보를 받았으며, 사실확인의 절차를 제대로 거친 것이 맞는지??
        그냥 아니면 말고 식의 기사를 특종으로 포장해서 사실인 것 마냥 왜곡해서 쓰는게
        우리나라 인터넷 언론의 현실이고 수준인가요?ㅎㅎ   삭제

        • 진실을 2019-06-13 20:38:09

          비리없이 조합장은 못하는 것인가요
          그래서 재건축 조합장을 하고나면 수백원을 번다는 얘기가 나오나봅니다
          무섭네요.
          검찰, 형사 조사가 이루워져 빨리 정리가 되길 바랍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