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문병호 "한국당 총선 패배, 미래당 큰 기회"친박 세력 때문에 한국당 ‘패배의 늪’ 빠져
  • 신형수 기자
  • 승인 2019.06.14 12:51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14일 오전 바른미래당 문병호 최고위원이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년합뉴스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문병호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14일 내년 총선에서 자유한국당은 패배하고, 반면 바른미래당에게는 큰 기회가 생길 것이라고 전망했다.

문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내년 총선에서 무능·독선으로 심판받을 수밖에 없는 더불어민주당과 패배할 수밖에 없는 자유한국당 사이에서 바른미래당이 큰 기회를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문 최고위원은 자유한국당이 총선에서 패배하는 이유는 친박 때문이라고 판단했다. 문 최고위원은 “중도 확장을 위해선 친박 이미지를 버려야 하고, 친박세력을 정리해야 하는데 그러려면 친박 신당이 생겨 한국당의 지지기반을 잠식하게 된다”면서 보수 분열로 인해 자유한국당은 패배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14일 오전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거꾸로 “친박 세력을 안고 가면 세력 확장이 안돼 패배하는 패배의 늪에 빠지게 된다”면서 자유한국당이 어떤 식으로든 친박 세력 때문에 패배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책임도 크지만 바른미래당이 집권 여당의 무능·독선을 제대로 견제할 대안 정당으로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국민의 신뢰를 얻지 못해 형편없는 한국당이 부활되고 내년 총선에서 한국당의 승리를 예견하는 사람까지 생겨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당은 승리 방정식인 화합·개혁·자강의 깃발을 높이 들었다”며 “혁신위를 하루빨리 출범시켜 개혁·자강의 컨텐츠를 잘 만들고 실천한다면 내년 총선에서 승리를 쟁취하고 차기 대선에서 승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