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라이프
용인 타운하우스 눈여겨보고 있다면, 주거 편의 우수한 ‘씨앤아트힐’ 주목
  • 이영두 기자
  • 승인 2019.06.15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사진=용인 타운하우스 CN아트힐 지역조감도]

[일간투데이 이영두 기자] 수도권 타운하우스가 주거 공간을 찾는 수요자들 사이에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삶의 질을 중요시하는 분위기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고, 개인 소득 수준도 향상되면서 보다 여유롭게 생활할 수 있는 수도권 타운하우스가 각광을 받고 있는 것이다. 최근 들어 미세먼지와 같은 환경오염 문제가 심각해지고 있는 상황도 쾌적한 자연환경을 품은 수도권 타운하우스를 주목하게 만드는 요인이다.

용인은 수도권 일대에서 타운하우스 건립이 가장 활발한 지역 중 한 곳이다. 교통과 학군, 편의시설이 밀집돼 있고, 지역 내 자연환경도 쾌적하다. 도시 생활의 편리함과 전원생활의 쾌적함을 동시에 누릴 수 있는 장점에 타운하우스가 빠르게 들어서고 있다.

특히 인기가 좋은 용인 타운하우스는 ‘용인CN아트힐 타운하우스’로, 용인의 강남으로 평가되는 신봉동에 자리해있다. 타운하우스 주변에 풍부한 녹지 공간을 품어 친환경 타운하우스로 높은 관심을 얻고 있으며, 인근 신봉지구 동시 개발에 따른 최대 수혜 단지로도 호평 된다. 다양한 장점을 갖췄지만 5억대 합리적 분양가를 제시해 가격 경쟁력도 우수하다. 가성비가 훌륭해 분양 홍보관을 개관한 직후부터 방문객들이 몰리고 있다.

100세대 이상의 대단지로 건립되는 씨앤아트힐타운하우스의 가장 큰 특징은 사용자의 생활 특성과 취향을 설계에 반영한 맞춤 설계를 제공한다는 점이다. 각 주거 공간마다 사용자의 개성을 반영할 수 있다. 타입별 면적은 104.16㎡~146.28㎡가 공급되며, 내부 인테리어는 한샘키친이, 철근콘크리트 기본골조는 포유 종합건설이 담당해 실용적이고 안전한 주거 공간을 선사한다. 아파트 못지않은 주거 편의를 제공하는 타운하우스로, 입주자들의 높은 주거 만족도가 예상된다.

경기도 용인수지 신봉동 일대에서도 노른자 땅으로 평가되는 입지를 선점해 주변 정주 여건도 좋다. 이마트, 대형마트, 신세계백화점 등 대규모 쇼핑 시설이 타운하우스 근거리에 밀집돼 있다. 신봉동 외식타운, 신봉지구, 신봉2지구 등이 가까워 생활 인프라를 공유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도보로 통학할 수 있는 거리에는 신봉초와 신봉중, 신봉고 등 초, 중, 고교 시설이 밀집돼 원스톱 교육환경도 선사한다. 신봉2지구 도시개발 사업도 도보 10분 거리에서 활발히 진행되고 있어 향후 시세 차익도 기대해볼 만하다.

풍부한 자연을 품고 있는 타운하우스로, 도심 속 쾌적함도 누리기 좋다. 846만㎡ 규모의 광교산 자락에 타운하우스가 건립되며, 수변공원으로 조성되는 정평천이 가까워 여가를 편리하게 즐길 수 있다. 도심 속 건강한 생활이 가능해 이 타운하우스를 주목하는 수요자들이 상당하다.

우수한 교통망도 씨앤아트힐의 가치를 더한다. 용인~서울고속도로 서수지IC가 차량으로 단 3분 거리에 조성돼있어 대왕 판교로를 비롯해 수서간 고속국도를 수월하게 진입할 수 있다. 서수지 IC를 이용하면 수원과 동탄 등 수도권 지역은 물론, 강남 일대에도 10분~15분대에 진입할 수 있다. 광역버스 및 지하철 신분당선 이용이 편리해 대중교통 이용 여건도 우수하다는 평을 받는다. 출퇴근 편의가 훌륭해 직장인 수요자들의 관심이 뜨겁다.

분양 관계자는 “갑갑한 아파트 환경을 벗어나고 싶은 노후세대를 비롯해 치솟은 서울 아파트 가격을 피해 수도권 지역 거주에 관심을 가지는 젊은 수요자들이 수도권 타운하우스를 눈여겨보고 있다”며 “가격이 비교적 저렴한 경기도 수지구 일대 주거 상품들이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합리적 가격에 강남으로의 접근이 편리한 장점에 서울에 직장을 둔 30~40대 젊은 수요자들 및 3~4인 가족 수요자들이 특히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용인 타운하우스 씨앤아트힐 홍보관 방문은 전화 예약 후 가능하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