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회사 흑자 줄었는데 직원 평균 급여 늘었다?CXO연구소 "회사 실적과 직원 보수 상관관계 없다"
  • 최유진 기자
  • 승인 2019.06.17 10:43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최유진 기자] 기업정보 분석업체 한국CXO연구는 회사 흑자가 줄었지만 직원 평균급여가 올랐다며 둘 사이의 상관관계가 없다고 설명했다.

17일 기업정보 분석업체 한국CXO연구소에 따르면 국내 1천대 상장기업의 직원 보수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지난해 전체 평균 급여는 5천537만원으로 전년도 5천308만원보다 4.3% 올랐다.

지난 2016년 5천123만원과 비교하면 8.1% 높아진 것이다. 지난 2017년과 지난해 소비자 물가 상승률은 각각 1.9%와 1.5%였다.

1천대 상장사 가운데 지난해 직원 연봉이 오른 기업은 680곳으로 줄어든 기업 320곳의 2배를 조금 넘었다.

이와 함께 이른바 꿈의 직장으로 불리는 직원 평균 연봉 1억원 이상 기업은 지난 2016년 4곳에 불과했으나 2017년 9곳으로 늘어난 데 이어 지난해에는 12곳에 달하면서 2년 새 3배가 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 규모별로는 지난해 매출 1조원 이상을 올린 기업의 직원 평균 보수가 7천128만원이었으며 ▲ 5천억∼1조원 미만 기업 6천293만원 ▲ 1천억∼5천억원 미만 기업 5천159만원 ▲ 1천억원 미만 기업 4천792만원 등으로 대체로 기업 규모와 평균 급여가 비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그러나 회사의 영업 실적과 직원 보수와는 직접적인 상관관계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CXO연구소는 지적했다.

1천대 상장사 가운데 지난해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감소했거나 영업손실을 본 기업은 597곳이었으며 이 가운데 398곳(66.7%)은 직원 평균 급여가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CXO연구소 오일선 소장은 "회사 내실이 나빠지는데도 고정비 형태의 직원 보수만 오르면 결국 인건비 부담이 커져 경쟁력이 떨어질 뿐만 아니라 위기 국면에서는 자칫 인력 구조조정의 칼을 꺼내 들 확률이 커진다"고 말했다.

이어 "실적과 관계없이 인건비 부담이 커질 경우 자동화 시스템 도입의 속도를 높일 수밖에 없어 고용악화를 초래할 가능성도 있다"며 "개인의 소득 증가와 기업의 지속성장이 톱니바퀴처럼 맞물려 돌아가는 게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