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르노삼성, 신모델 높은 인기로 '파업 이후 첫 잔업'파업 타결 직후 이례적으로 잔업을 합의
  • 권희진 기자
  • 승인 2019.06.19 14:59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권희진 기자] 1년여에 걸친 노사분규를 마무리한 르노삼성차가 분규 이후 첫 잔업에 들어간다.

르노삼성차는 최근 출시한 '더 뉴 QM6' 등 신모델 인기에 힘입어 생산량을 확대하고자 노조와 19일부터 26일까지 야간 근무조 근무 이후 1시간씩 잔업을 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처럼 르노삼성차 노조가 파업 타결 직후 이례적으로 잔업을 합의한 것은 최근 출시한 신모델의 시장 반응이 뜨겁기 때문이다.

르노삼성차가 17일 출시한 QM6 부분변경 모델 '더 뉴 QM6'는 올해 완전한 신차 출시계획이 없는 상황에서 내수 판매를 이끌 핵심 모델로 평가받는다.

기존 가솔린 연료 모델에 더해 LPG 연료 모델까지 출시한 '더 뉴 QM6'는 사전주문 계약이 1천대를 넘고 있으며 M5 마지막 출고분도 2천대 한정 판매에 1주일 주문량이 500대를 넘길 정도로 주문이 이어졌다.

SM5는 준중형차 가격에 구매할 수 있는 중형차라는 입소문이 퍼지면서 월평균 200대가량 꾸준하게 판매됐다.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장기간 파업으로 300시간 넘는 생산 차질을 빚은 상황에서도 기다려준 고객들에게 보답하는 의미에서 노사가 생산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회사 관계자는 "향후 안정적인 내수 판매에 더해 내년 이후 수출용 물량까지 확보하게 되면 르노삼성차 부산공장은 파업 상처를 딛고 완전 정상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노사가 함께 힘을 합쳐 회사 정상화를 앞당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르노삼성차는 노사분규 타결과 신모델 출시를 계기로 부산공장 생산성을 끌어올려 내년 수출용 신차 XM3 위탁생산 물량을 확보하는 데 전력을 다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