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상가 투자수익률 하락세…수익형 부동산 시장도 양극화올 1분기 수익률 1.54%…전분기比 0.15%p↓
  • 권희진 기자
  • 승인 2019.06.19 14:59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권희진 기자] 상가정보연구소는 통계청 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 1분기(1∼3월) 동안 상가 투자를 통해 거둔 평균 수익률은 1.54%로, 지난해 4분기 평균 투자수익률(1.69%)보다 0.15%포인트 하락했다고 19일 밝혔다.

1분기 중대형 상가의 투자수익률은 1.50%로 작년 4분기 대비 0.25%포인트 하락했고, 소규모 상가의 투자수익률은 1.36%로 전분기보다 0.22%포인트 떨어졌다.

투자수익률은 건물 운영에 따른 소득 수익률과 부동산 가격 증감에 따른 자본 수익률을 합산한 수치로 산출된다.

반면 집합상가의 1분기 투자수익률은 전분기(1.73%)보다 0.04%포인트 상승한 1.77%로 로 나타났다. 집합상가는 의류 쇼핑몰, 전자상가, 푸드코트 등 테마형 쇼핑몰 건물을 구분해 각 부분을 별개의 부동산으로 소유하는 형태의 상가다.

지난해 상가별 연간 수익률은 소규모 상가 6.21%, 중대형 상가 6.73%, 집합상가 7.00%였다.

집합상가의 수익률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은 배후 수요가 일반 상가보다 풍부해 상대적으로 매출이 안정적으로 발생하고 구분 상가라는 특성 때문에 투자자들이 접근하기 쉬워 매도·매수가 일반 상가보다 비교적 쉽다는 점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최근 젠트리피케이션(gentrification, 상권 내몰림 현상)과 공실률 증가 등으로 상가 시장의 분위기가 좋지 않다"며 "상가 시장도 상권이 좋은 곳에 있는 상가만이 잘되는 양극화 현상이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